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박용진 21일"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 또 제기"…"전 임직원 아들 2등으로 합격"


"전남대병원 사무국장, 국감 이후 하드디스크 무단 교체…채용비리 은폐 의혹"

▲더민주당 박용진 의원

더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서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을 또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2018년 영상의학과 채용 과정에서 합격자 가운데 1등 김 모 사무국장 아들, 6등 아들의 여자친구 외에도 또 다른 임직원의 친인척이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당시 2등으로 합격한 범 모 씨는 전남대 병원 본원에 영상의학과 실장으로 근무했던 범 모씨 아들”이라고 말했다.

당시 범 모 씨는 필기점수가 87점으로 7등이지만,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높은 점수를 받아 2등으로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은 “범00이라는 직원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친인척 관계인 것은 알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확인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박 의원은 김 모 전남대병원 사무국장이 지난주 화요일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이후, 업무용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문제 또한 지적했다.

박 의원은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면 수리요청서를 내야 하고. PC유지보수팀이 움직여야 한다”면서 “그런데 김모 사무국장은 병원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고 전화로 교체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모 사무국장은 “구두로 하드디스크 교체를 요구한 것이 맞다”면서 “지난 금요일 병원장님께 보직 사퇴 의사를 보고하고 난 뒤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