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방
수십만 약용작물 생산농민들,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계획대로 실시 하라" 

(사)전국약용작물품목총聯 회원일동, 6일 '수십만 약용작물 생산 농민 결의'란 성명 발표

▲일부 약용작물 재배 농민들이 모여 재배 노하우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전국약용작물품목총연합회 회원일동은 지난 10월4일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약사출신 국회의원이 첩약의 안전.유효성 등에 문제가 있어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은 중단돼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국민들에게 큰 혼란과 실망을 주었다"며 이를 강력 규탄하고 "첩약의 건강보험 시범사업 계획대로 실시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사)전국약용작물품목총연합회 회원일동은 6일 '수십만 약용작물 생산 농민 결의'란 성명를 통해 이같이 성토했다.

(사)전국약용작물품목총연합회 회원일동은 "정부는 더 이상 집단이기주의 단체들의 책동에 흔들리지 말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개방화시대 어려운 농촌의 환경극복과 우리나라 전통의학 발전을 통한 국민건강 증진에 매진할 것"을 주문했다.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는 국민의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선택권 보장 차원에서 역대 정부에서 추진되어 온 오랜 역사가 있는 정책으로 이제 어렵게 시범사업 실시가 결정된 상황에서, 동 시범사업을 통해서도 안전.유효성 등을 충분히 검증하면 될 것인데 시작 자체를 방해하는 작태는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우려다.

(사)전국약용작물품목총연합회 회원일동은 "한약(첩약) 원료 인 한약재는 재배 단계에서부터 전국 해당 지자체 농업기술센터의 지도에 따라 친환경 농법에 따라 비료(퇴비)·농약 살포 등 철저한 재배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식품용이 아닌 약재로 공급되는 것은 '우수농산물(GAP)인증제'를 거친 뒤 '우수 한약재 제조관리기준(GMP)'이 적용되는 전국의 한약재 제조업소에 공급되게 된다"면서 "한약(첩약) 건강보험이 실시된다면 국민들의 건강증진은 물론 대국민 수요가 크게 증가함으로써 피폐한 농촌의 안정적인 소득확보 및 농촌경제 발전은 물론 소중한 국가생물자원의 보존, 한약 관련 2, 3차 산업분야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래서 "이처럼 대한민국 국민들의 건강증진과 한약산업 및 농업의 육성발전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한약(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은 예정대로 시행돼야 한다"고 수십만 농민의 이름으로 거듭 촉구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