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개국 약사들, '라니티딘 대체약 준비 어려웠다'-'소비자 불만 대응 곤란' 애로 


소비자들, '자신이 먹는 약이 회수 대상인지 안내 부족했다' 불만 토로
약사회, 지난 10월18일부터 전국 개국약사·근무약사 500명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약사 5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중 일부

라니티딘 사태를 겪고 있는 약국의 일반약 반품 교품 관련 고충으로 '대체약 준비가 가장 어렵다', '제약 또는 도매 유통사와의 사후 정산' 순으로 나타났다.

이로인해 소비자에게 재처방 방법 안내가 원활하지 못했고 이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 대응이 가장 어려웠던 점이었다는 답변이다.

특히 소비자들은 라니티딘 사태로 인해 '이미 복용한 위해약으로 인한 건강 이상 등에 대한 걱정'이 높았고 '자신이 먹는 약이 회수 대상인지 안내가 부족했다'는 불만 등을 갖고 있었다.

이는 대한약사회가 지난 10월18일부터 전국 개국약사 또는 근무약사 500명을 대상으로 한 구글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약국의 일반약 반품교품 관련 고충으로 응답자중 54.5%(1위)는 '대체약 준비' 라고 답했고 이어 41.8%는 '제약 또는 도매유통사와의 사후 정산', 35.4%는 '교품 또는 반품 대처 방법에 대한 정보 부족', 32.9%는 소비자에게 교품 또는 반품 방법 안내', 30.8%는 '소비자의 다양한 교품 또는 반품 요구에 대한 대응', 기타 '그동안 나쁜 약을 판매했다는 항의, 약에 대한 불신감 해소 관련 어려움 등'순으로 답변했다.

또 '약국 재처방에 따른 조제 업무 관련 고충'이란 질문항목에 대해 44.9%(1위)는 '소비자에게 재처방 방법 안내 및 불만 대응'이라 답했고 37.5%는 '재처방 조제 대처법에 대한 정보 부족', 36.6%는 '심평원 약제비 청구 또는 정산', 32.9%는 '대체약 준비', 23.6%는 '다양한 재처방 사례에 대한 대응', 19.7%는 '의료기관 문의에 대한 응대', 기타 '재포장 부담, 업무량 증가 및 도매 제약 대상 반품 정산 등에 대한 어려움'순으로 밝혀졌다.

또한 소비자 주요 불편 및 불만 사항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84.0%(1위)는 '이미 복용한 위해약으로 인한 건강 이상 등에 대한 우려', 53.3%는 '자신이 먹는 약이 회수 대상 의약품인지에 대한 안내 부족', 49.8%는 '의약품 전반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 48.7%는 '교환을 위한 의료기관, 약국 번거러움 또는 부당', 19.3%는 '의사, 약사 등 보건의료인에 대한 신뢰 훼손', 10.1%는 '정부 대처에 대한 불만', 5.0%는 '제약사회에 대한 불신', 기타 '이미 지불한 약품비용 보상, 남은 약을 모두 교환해주지 않는 교환방식에 대한 불만' 등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를 보호를 위한 개선점과 질문에 대해 58.2%(1위)는 '불필요한 처방 제한 등 적정 사용 유도', 47.6%는 '제네릭 품목수 축소', 33.3%는 '국가 위해의약품 회수 체계에 대한 소비자 이해 증진', 33.0%는 '한포씩 포장하지 않는 방식으로 의약품 처방조제 방식 개선', 29.7%는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성분명에 대한 인지 향상', 26.9%는 '회수 대상 의약품에 대한 안내 강화', 21.8%는 '약사 의사 등 보건의료인의 역할에 대한 소비자 이해 제고', 기타 '식약처 자질 및 능력 향상, 국제일반명 도입 성분명 처방' 등 순으로 답변했다.

다만 각 항목별 설문에 대한 답변은 최대 3가지까지 선택했다.

이번 설문을 주도한 권혁노 약국이사는 "위해 의약품 회수시 사회 안전망으로 약국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약울 이상 사례 발생시 상담.보고 등을 통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