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한국로슈 혈액암약 가싸이바,여포형 림프종 환자서 선별 급여 적용

여포형 림프종 2차 이상 치료에 '오비누투주맙(가싸이바주)+벤다무스틴(맙테라주)' 병용요법시 본인부담률 각 30% 이후 '가싸이바' 단독요법시 본인부담율 30%로 선별 급여

GADOLIN 임상 결과, 여포형 림프종 환자서 '가싸이바+벤다무스틴' 병용 유도요법 후 가싸이바 유지요법군, 벤다무스틴 단독요법군比 질병진행위험 52% 감소

㈜한국로슈(대표이사 닉 호리지)의 여포형 림프종 및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약 가싸이바주가 12월 15일부터 여포형 림프종의 2차 이상 치료에 선별 급여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4일 ㈜한국로슈가 공개한 이번에 적용된 가싸이바주의 건강보험 급여기준에 따르면, 여포형 림프종(소포 림프종)의 2차 이상 치료에 '오비누투주맙+벤다무스틴' 병용요법 시 가싸이바주, 벤다무스틴 각각 본인부담률 30%씩, 이후 '가싸이바주' 단독요법(유지요법)시 본인부담율 30%로 선별 급여가 적용된다.

가싸이바주의 이번 급여 확대는 리툭시맙 요법에 불응하거나 재발한 여포형 림프종 환자에서 유효성을 입증한 GADOLIN 임상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이뤄졌다.

GADOLIN 연구는 여포형 림프종 환자 335명을 포함해 리툭시맙으로 치료가 되지 않거나 재발한 18세 이상 CD20 양성 지연성 비호지킨 림프종 환자 4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3상, 1:1 무작위 배정, 오픈라벨 연구이다.

GADOLIN 연구에서 여포형 림프종 환자 대상으로 분석된 결과에 따르면 '오비누투주맙(가싸이바주)+벤다무스틴' 병용 유도요법 후 가싸이바 유지요법군(가싸이바 병용 요법군)은 벤다무스틴 단독요법군 대비 질병 진행의 위험을 52%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의 경우 여포형 림프종 환자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3~5등급 이상반응 발생률이 가싸이바주 병용요법 군에서 70.7%, 벤다무스틴 단독요법 군에서 63.9%로 나타났다.

2014년 9월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가싸이바주는 2017년 4월 여포형 림프종 적응증을 추가, 같은 시기 CD20 양성B세포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에 대한 보험 급여를 적용 받았다.

당시 적용된 보험 기준에 따르면 CD20 양성인 B세포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으로 진단받은 환자 가운데 ▲70세 이상 고령자 ▲누적 질환 평가 스케일(CIRS)이 6보다 높은 경우 ▲크레아티닌 청소율이 분당 30~69ml인 경우 중 한 가지 이상 만족할 때 클로람부실과 병용해 투여 주기 6주기 기준으로 보험 급여가 한정됐었다.

이번 급여 확대로 불응 재발성 여포형 림프종(소포 림프종)환자도 선별 급여로 보험을 적용 받아 가싸이바주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한국로슈 닉 호리지 대표이사는 “가싸이바주의 급여 기준 확대는 더욱 다양한 치료 옵션을 필요로 하는 국내 여포형 림프종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이라며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 살아가는 여포형 림프종 환자들에게 이번 보험 급여 확대가 생존 기간 연장과 질병 진행 위험 감소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환자 삶의 질의 제고로도 이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