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2012년 '1400억'-2017년 '796억' 大選 목전에 거액 대출받은 '우리들병원'

2012년 12월 산업은행 통해 대출채권 및 유동화대출 등 1400억원
2017년 1월 같은 은행서 같은 방식으로 796억원 대출
개인 담보보증 한도 10억에 그쳐...우리들병원 이모원장 산은대출 보증 의문

▲심재철 의원이 공개한 산업은핸 대출 현황

우리들병원이 2012년 1400억원과 2017년 796억원 등 두 번에 걸쳐 산업은행을 통해 거액을 대출받았으며 두 번 모두 대통령선거가 임박한 시점에 대출이 실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안양시 동안구을)이 산업은행으로부터 확보한 ‘2012년 이후 유동화대출 및 대출채권발행 현황자료’를 보면 우리들병원은 2012년 12월13일에 산업은행으로부터 1100억원(ABCP 300억+ABL 800억)과 산은계열은행으로부터 300억원을 대출받았다.

대선을 불과 며칠 앞두고 있지 않은 시점이었다.

이어 2017년 1월13일에는 796억원(ABCP 500억+ABL 296억)을 대출받았다. 이 당시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돼 헌법재판소와 다투던 시기였으며 조기 대선이 확실시 된 시점이었다.

ABCP(대출채권)은 유동화 전문회사인 특수목적회사(SPC)가 매출채권, 부동산 등의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일종의 기업어음이며, ABL(자산유동화대출)은 지금 당장 현금은 없지만 미래에 발생할 현금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것으로 2012년 당시 우리들병원의 자산과 담보가치 이상으로 대출이 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주간조선 보도를 보면 우리들병원 이모 원장이 산업은행의 대출 개인보증을 위해 신모씨의 담보대출의 보증인에서 빠진 것으로 되어 있는데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개인여신 대출한도액을 보면 아무리 신용이 좋아도 개인이 보증할 수 있는 담보대출 한도액은 10억 원에 그치고 있어 2012년 이모 원장의 산업은행 개인보증은 당시 대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는 없었다.

더구나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당시 이모 원장은 개인회생 중이라는 점을 볼 때 산업은행 대출과정에서 과연 보증자격이 있었는지도 의심해볼 수 있다는게 심 의원 측 주장이다.

심 의원은 “우리들병원이 담보여력이 넘는 금액을 대출받은 경위와 두 번의 대선직전 이뤄진 대출금의 용처가 산업은행 대출의혹의 핵심”이라며 “항간에 나돌고 있는 우리들병원에 대한 각종의혹과 함께 이 사안도 검찰이 수사에 나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본지는 청담 우리들병원 본원 측의 해명을 듣기 위해 이틀에 걸쳐 여러 차례 유선상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기자의 연락처까지 남겨 뒀으나 12월 5일 현재 아무 연락이 오지않는 상황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