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정의당 이정미, '가습기살균제특별법'법사위 처리불발, 매우 유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간절함, '가습기살균제특별법'개정안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해야

▲2016년 가습기살균제 사태 청문회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질타를 가하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가 '가습기살균제특별법'개정안을 계류시켜 본회의 처리가 불발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2019년 10월 29일 '가습기살균제특별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지난 해 12월 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는 여야 국회의원 5명이 대표 발의한 '가습기살균제 특별법'개정안을 병합 심의하여 통과시켰다. 수정된 대안에는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에 대한 포괄적 정의, △구제 및 지원대책으로 ‘국가책무’ 추가, △입증책임 완화, △재심사전문위원회 설치, △소멸시효에 대한 특례기간 연장(5년에서 10년) △추모사업에 대한 예산지원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이날 국회 법사위 법안소위는 '가습기특별법' 개정안을 계류하기로 했다. 지난해 환노위에서 상임위 통과 이후 약 한 달째 법안이 계류 중인 것이다.

이 의원은 “20대 국회가 마무리되고 있는데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법률 개정을 미뤄지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며” “지금까지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피해자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간절함을 국회는 외면하지 말고,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