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김동연 "올 바이오제약업계, 축적 신약 파이프라인 역량으로 글로벌 진출 해 될 것"



신약 연구개발 민관투자·지원 확산...글로벌 혁신신약개발 행진 이어지길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은 15일 "올해는 바이오제약업계가 축적한 신약 파이프라인 역량을 갖고 세계 혁신신약 시장에 본격 출정하는 한 해가 될 것"임을 내비쳤다.

김동연 이사장은 이날 강남구 역삼동 삼정호텔서 열린 '2020 KDRA 혁신 제약.바이오헬스산업' 신년교례회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언급했다.

이날 앞서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이 경자년 첫 기자간담회에서 "바이오벤처 등 파이프라인 연계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아야 한다"며 역설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

그는 "조합은 올해 신약 연구개발의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정부 부처별 연계성 사업의 추진과 함께 기초 원천 연구를 통한 전임상.임상파이프라인 구축 확대, 전주기 연구개발 과정의 출구전략 사업 강화, 다부처 신약개발 지원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업계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초연구부터 상업화까지 연계시키는 산·학·연·병의 신약개발 중계연구를 통해 기초 원천기술과 상용화의 단절이 극복될수 있도록 거버넌스 역할에도 충실하겠다는 포부다.

또 "국내 신약개발의 전주기 바이오제약 엑셀러레이터 시스템이 실현될수 있게 전력 투구할 것"이라며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바이오헬스 신약개발산업의 전주기에 걸친 엑셀러레이터 지원을 한다면 민간투자가 대규모로 확장되는 상승효과와 국내 굴지의 다국적 바이오제약기업이 탄생할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도 가졌다.

김 이사장은 "정부의 과감한 투자 확대와 인허가, 세제금융, 보험약가 등 신약개발 전주기에 걸친 네거티브 규제를 전면 개편하는 경자년이 되길 기원한다"며 "이를 통해 신약 연구개발 민·관투자와 지원이 확산돼 글로벌 혁신신약개발의 크고 작은 행진이 지속되길" 주문했다.

그러면서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고사성어 '마부위침'의 말대로 2020년에는 글로벌 신약개발의 미션을 성취하는 경자년을 기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