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질본, 8일 진행된 16번째-17번째-19번째 환자 역학조사 경과 발표

16번째 42세 한국인 여성 환자, 전남대병원 20명, 광주21세기병원 325명, 가족·친지 17명 등 362명
병원 직원 46명-입원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 134명 '음성'
17번째, 19번째 확진자, 싱가포르 비지니스 미팅 참석...당시 中후베이성 중국인 등 참석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8일 진행된 16번째 및 17번째, 19번째 환자의 역학조사 경과를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6번째 확진자인 42세 한국인 여성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362명이 확인됐으며, 이 중 가족 2명이 18번째, 22번째 환자로 확진되었으며,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접촉자 362명은 전남대병원서 20명, 광주21세기병원서 325명, 가족·친지 등 17명이다,.

2월 5일 당시 병원에 체류 중이던 직원 46명, 입원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 134명에 대해서는 16번째 확진자와 접촉 여부에 관계없이 검사를 실시했으며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병원에 체류 중이던 직원 46명에는 확진자와 접촉력이 있는 직원 14명과 접촉력이 없는 직원 32명으로 분류됐다.

질본은 이 중 확진자와 접촉력이 있었던 직원들은 현재 격리조치 중이며 증상 발생 여부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어 질본은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 보건당국과 공조 하에 확인한 결과, 두 환자 모두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됐던 한 민간 회사의 비즈니스 미팅(109명 참석, 이 중 외국인이 94명으로 모두 출국 상태)과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외국인 94명을 제외한 싱가포르 거주자 15명 중 4명이 의심환자로 이 중 1명이 2월 6일 확진 판정받았다. 27세 싱가포르 국적 남성이었다. 미팅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 참석자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7일 현재 싱가포르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현황에 따르면 총 30명이다.(중국 유입 21명, 지역 발생 9명)

질본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중국 춘절 휴가 연장조치가 2월 9일 부로 종료되고, 2월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되어 있어, 중국 내 지역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전날 이뤄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 TF’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바와 같이 발생 초기에 비해 경증환자 발견 증가로 전체적인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성(3.1%)과 후베이성 이외 지역(0.16%) 치명률이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초기 방역단계에서 경증인 환자들을 신속하게 조치해 아직까지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중증까지 진행한 환자들이 없으며, 다만 전파 속도는 과거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이라고 언급하고 "7일부터 시작된 민간의료기관 검사 확대를 통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단하고, 접촉자 노출을 최소화함으로써 향후 지역사회 확산 억제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검사 기관 확대로 의사환자 신고 건수는 전일 대비 2~3배(2월 7일 (+)244명, 2월 8일 (+)571명) 증가했으나 추가 확진 환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아직 일선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시작하는 초기이므로, 결과를 받아보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은 외출을 삼가고 타인과의 접촉은 자제하며 집안에서 휴식을 취하며 대기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