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중수본, 12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지역에 홍콩·마카오 포함


3차 임시항공편, 우리 국민과 그 배우자 및 직계가족 외국인 147명 이송
유증상자 5명 자녀 2명(11세, 15개월)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3차 우한 국민 이송 진행 상황에 대해 발표했다.

2월 11일 오후 8시 39분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12일 오전 6시 23분 김포공항에 도착한 임시항공편은 우리 국민과 그 배우자 및 직계가족 외국인 147명을 이송했다.

우한 국민과 그 가족들은 ▲중국 출국 전 중국 당국의 검역을 거친 후, ▲탑승 전 ▲국내 입국 시 3차례에 걸쳐 검역을 거쳤다.

탑승 전 1명과 국내 검역 과정(4명)에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 유증상자 5명 및 그 자녀 2명(11세, 15개월)은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었고, 증상이 없는 분들(140명)만 14일간 임시생활시설인 국방어학원에 입소해 다시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또 7개 부처 정부합동지원단은 우한 국민 등의 안전한 이동 지원을 위해 이동차량 45대 등을 투입하고, 우한 국민의 입소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국방어학원에 생활물품 준비 및 방역 관리 등을 조치했다.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

중수본은 우한 국민과 그 가족들이 건강하게 귀국하도록 검역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우리나라로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조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수본은 오늘 입국한 우한 귀국 국민의 이송·격리와 관련 입국 국민과 가족의 인권 및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취재와 보도에 신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12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지역에 홍콩과 마카오가 포함된다. 현재는 모든 중국발 내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적용 중이나, 홍콩과 마카오는 제외돼 있었다.

중수본은 “홍콩과 마카오는 중국의 특별행정구역으로 중국 본토와의 왕래가 많고 최근 환자 발생률이 높아 이를 포함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콩과 마카오 환자 발생 현황에 따르면 홍콩은 확진 49명, 사망 1명이며 마카오는 확진 10명, 완치 1명이다.

한편, 2월 11일 화요일 0시부터 24시에 입항한 중국발 항공·여객 총 76편 기준, 총 3355명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했다.

또한 중수본은 12일부터 특별입국절차 과정에서 내·외국인의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위한 모바일 ‘자가진단 앱(App)’을 설치하도록 하여 입국 후 사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자가진단 앱을 설치한 입국자는 입국 후 최대 14일간 매일 자가진단 기능을 통해 매일 1회 발열, 기침, 인후통 등 감염증 의심증상 발현 여부를 입력하게 된다.

이 앱에서 1개 이상의 증상을 선택한 경우,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 및 선별진료소 정보를 우선 안내하여 자발적인 상담을 유도한다.

이틀 연속 의심 증상을 선택한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정보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연계하여 선별진료소 방문 여부를 확인하는 등 보다 집중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앱은 선별 진료소 연락처, 질병관리본부 1339 상담콜센터 SNS 채널도 연결되어 있어, 감염증 의심증상 등과 관련된 의문을 해소하고 조기 대처를 지원한다.

이 앱은 12일부터 공항·항만의 입간판 및 특별입국신고서에 적힌 URL과 QR코드를 통해 설치할 수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