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명지병원에 남긴 감사의 이메일 한 통 


퇴원할 때 환한 미소만큼이나 훈훈한 감사의 편지

“독한 독감을 앓은 것 같습니다. 다른 환자 분들도 하루빨리 완치되어 퇴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환한 미소로 소감을 밝히며 12일 명지병원에서 퇴원한 17번 환자였던 A씨가 퇴원 전 명지병원 의료진에게 남긴 편지가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퇴원 당일, “오늘 오후에 퇴원하게 될 것 같다”는 말을 간호사들에게 전해들은 17번 환자는 입원할 때 가져 온 노트북으로 의료진들에게 메일 한 통을 보냈다.

▲음압격리병동을 나서는 17번 환자(오른쪽), 이왕준 이사장(왼쪽)

입원했던 병동 간호팀장의 메일로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본인을 치료한 주치의를 비롯하여 담당의사, 병동의 모든 간호사, X-ray 기사의 이름까지도 실명으로 적어 내려갔다. 이메일을 쓰기 전 전화로 의료진의 이름을 다 알려달라고 요청해서 알려줬다는 것이 병동 간호팀장의 귀띔이다.

A씨는 불안한 마음으로 명지병원에 도착 한 순간부터 “매우 따듯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첫 대면한 교수님께서 건넨 위로의 말 한마디에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이어 주치의부터 모든 의료진의 이름과 자신에게 베풀어준 친절을 기억하며 정성스럽게 감사의 표현을 써내려갔다.

또 “제 방에 올 때 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도 했다.

특히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고, 병실에 올 때마다 가벼운 대화로 달래주고, 병원 내 음악동호회(사실은 예술치유센터음악치료사)에서 음압병동을 찾아와 자신을 위한 연주회를 열어 준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비록 화상전화를 통해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또 첫인상과 같이 마지막 인상도 한 결 같이 좋았다는 A씨는 퇴원 교통편과 이동 동선까지도 하나하나 챙겨주신 대외협력실장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편지를 맺으며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며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17번이었던 A씨가 명지병원에 보낸 감사의 이메일 전문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
첫 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반대의 인상을 세 번이상 받아야 한다는 심리학자의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장 판정을 받고 불안한 마음으로 갓 도착한 명지병원에서 받은 첫 인상과 마지막 인상은 모두 ‘매우 따뜻하다’ 였습니다. 병원에 도착한 앰뷸런스에서 내리자 마자 방호복을 입은 김문정 교수님이 직접 마중 오셔서 “많이 놀라셨죠? 치료 받으시면 금방 괜찮아질 거에요” 라는 따뜻한 말을 건네시며 긴장하거나 어색하지 않게 직접 5층 병실까지 숨차게 동행해 주신 것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제 상태를 매일 하나하나 꼼꼼하게 챙겨주시고,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바로바로 알려주신 강유민 교수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병실로 직접 방문하시거나 화상전화로 제게 따뜻한 말 한마디 더 해주시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마치 친구처럼 스스럼없이 놀러오시듯 자연스럽게 병실로 오셔서 안부도 물어봐주시고 건강에 관련된 조언과 농담을 하며 제 기분이 나아지게 도움을 주신 성유민 선생님, 그리고 매번 병실에 들어 오실때마다 마스크를 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시며, 저의 폐 X-ray를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열정적으로 찍어주신 강** 선생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병원 입원기간 내내 불편한건 없는지 매일 물어봐 주시고 중간 중간 맛있는 간식들과 제가 먹고 싶었던 음료들도 챙겨서 병실로 넣어주시고, 재미난 이야기들도 많이 해주신 음압격리병동의 박** 팀장님 이하 박**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문**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서** 간호사님, 임** 간호사님, 김** 간호사님, 지** 간호사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 방에 올 때 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시고, 매번 들어오셔서 가벼운 대화를 유도하시며, 창문하나 없는 방에서 지내는 정신적으로 힘든 저를 정성을 다해서 돌봐주시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사무적이나 의무적으로 환자를 돌봐주신 것이 아닌 따듯한 마음으로 하나하나 챙겨주시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입원기간동안 기억에 남을만한 이벤트는 병원 내 음악동호회에서 직접 환자들을 위해서 병동을 방문해 주시어 격려의 노래와 연주를 해준 것 이었습니다. 비록 화상전화를 통하여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다들 마지막 인상도 첫인상과 같이 중요하다라고들 합니다. 명지병원의 마지막 인상 역시 첫 인상과 같았습니다. 절차를 꼼꼼하게 하나씩 다 설명해 주시고, 제 개인물품을 하나하나 챙겨서 직접 소독하여 정리해주신 박** 간호사님과 저의 퇴원 교통편과 동선까지 하나하나 물어보며 챙겨주신 안** 대외협력실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습니다.

명지병원 직원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17번 이었던 A씨 드림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