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신창현 의원, "취수장·하수도 통한 코로나19 오염 가능성 없다"


바이러스, 환경에서 3시간 생존... 살균소독 통해 오염 없는 것으로 확인

취·정수장과 하수관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에 오염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더민주당 의원(과천·의왕)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취수장에 오염된 원수가 유입되더라도 정수장의 여과·소독 공정에서 바이러스를 99.99% 제거하고 있으므로 코로나19가 검출될 가능성은 없다.

또 코로나19는 A형 간염바이러스(HAV)를 포함한 수인성 바이러스에 비해 염소에 상대적으로 내성이 약해 제거가 용이하며, 현재 각 정수장에서 잔류소독제농도 연속측정장치를 통해 실시간으로 감시중이다.

우한 교민들이 격리돼 있는 진천과 아산 시설은 모두 공공하수처리구역에 해당돼 공공하수처리장에서 UV소독을 통해 세균 및 바이러스에 대해 살균을 하고 있으며, 소독능은 99.9%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과 미국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는 환경에서 3시간까지 생존이 가능하고, 사람 간 전파 바이러스이므로 취·정수장과 하수처리시설 방류수에서 코로나19 오염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 코로나19가 사람의 분변을 통한 수계 유출 가능성을 언급했으나 검출 사실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신 의원은 “과학적 근거없는 추정으로 불안을 조장하면 안 된다”며 “국민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신뢰하고 경제활동에 전념해도 된다”고 밝혔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