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검체채취에 가운 권장' 공문 논란...전남의사회, “공무원들 동원해 직접 검체채취에 나서라”역제안


중수본 공문에 ‘검체채취 등에 전신 보호복 대신 '가운' 권장한다’ 적시 논란
전남의사회 “정부는 무책임하게 공중보건의사와 군의관을 사지로 내몰지 말라”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가 전국 시·도에 보낸 공문에 의사들의 검체채취 등의 경우에 전신 보호복 대신 가운을 권장한다는 협조사항이 적시된 공문을 내려 보내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전라남도가 전남의사회에 보낸 '감염병 대비 개인보호구 배포 알림'이란 제목의 공문에 따르면 지난 25일자 중앙방역대책본부-999호 관련해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등의 개인보호구 소요량이 증감됨에 따라 개인보호구를 배포함을 알린다"며 "의료진 협조사항에 '전신보호복 사용은 검역, 이송, 검역차 소독, 시신이동의 경우 사용하고 검체채취 등에는 전신보호복 대신 가운을 권장한다'"고 적시했다.

이에 전남의사회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현장에서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공중보건의사와 군의관들에게 방호복지급 중단을 결정한 중수본의 결정에 깊은 분노를 느낀다”고 비난의 날을 세웠다.

잔남의사회는 “위험한 감염병 환자 진단을 위해 최일선에서 활동하는 의료인들에게 최소한의 보호장비 조차 지급하지 못한다는 발상이 과연 가능한 일이냐”며 “이들의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이들은 대한민국의 아들이 아니냐”고 분노했다.

전남의사회는 “의료인이 없으면, 국민의 안전 또한 보장하기 어렵다는 기본적인 사실을 정부 당국자들은 알아야 한다”며 “국가가 국민 안전과 생명 보호가 가장 중요하듯 대한의사협회, 대구광역시의사회도 회원의 안전과 생명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지금 전선에 뛰어든 병사에게 기본적인 방호장비조차 지급하지 말고 전쟁을 수행하라는 지침으로 과연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정부는 생각하느냐”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전남의사회는 “감염원의 근본적 차단에 실패해 방역에 허점을 노출한 정부가 감염병 통제를 위해 그동안 무슨 준비를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가 감염원의 확산을 조금이라도 염두에 두었다면, 다량의 방호복과 마스크 등 필수 의료 물자를 비축, 통제하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다. 아무런 보호장비 없이 의료인을 감염자가 넘쳐나는 사지로 내몰 권리가 과연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비난의 수위를 한 껏 끌오올렸다.

그렇게 감염의 우려가 없고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당장 공무원을 동원해 의사의 지시하에 직접 검체채취에 나설 것을 역제안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엉뚱한 지시로 혼란을 초래하기보다는 지금이라도 모든 의료 물자에 대한 총동원령을 내리고, 우선으로 감염병 최일선에서 활동하는 의료인의 보호에 나서길”를 촉구하고 “의료인의 감염은 의료 시스템의 붕괴를 초래하고, 더 큰 국가적 재앙으로 이어진다”며 “현 감염병 사태의 확산을 막고 조기에 퇴치할 의지가 있다면, 모든 것에 우선해 의료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고 개인 보호구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직격탄을 퍼부었다.

의료인이 붕괴하면, 다음은 대한민국의 붕괴로 이어지기 때문이란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