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중대본, 국민안심병원 27일 127곳 지정...26일 91곳 지정에 36곳 추가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27일 기준으로 '국민안심병원' 총 127곳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전날 91곳에서 36곳이 는 수치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을 걱정하는 일반 국민을 위한 병원으로, 비호흡기질환과 분리된 호흡기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운영하는 병원을 말하며 전국에서 상급종합병원 10곳, 종합병원 97곳, 병원 20곳 등이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하겠다고 신청해 왔다는 것이다.

국민안심병원 명단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ncov.mohw.g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www.hira.or.kr) 또는 대한병원협회(www.kha.or.kr) 누리집을 통해 신속히 공개하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은 3월 초까지 병원협회 통해 신청을 받아 추가로 지정하고,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이행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국민안심병원은 의료기관 내 의료인을 보호하고, 국민은 안전하게 의료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전화 상담?처방과 대리 처방도 한시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의사가 안전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전화 상담 또는 처방을 받을 수 있으며, 재진환자가 동일한 질환에 대해 반복해 동일한 처방을 받는 경우에는 가족 등 보호자의 대리 처방도 가능하다.

전화 상담 및 처방은 ?희망 의료기관(별도 신청 불요), ?수가 산정(진찰료 100%), ?팩스, 전자우편 등으로 환자 지정약국에 처방전 전송, ?환자?약사 협의하여 약 수령 등이다.

이번 한시적 조치는 2월 24일부터 시행되고 있고, 코로나19 확산 양상을 보며 종료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며, 원하는 의료기관은 참여할 수 있도록 병원협회, 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