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한의사협 수가협상단, "합리적 경영이 뒷받침될수 있는 충분한 수가 보상돼야"주문

▲한의계 수가협상단 대표 이진호 부회장(앞쪽)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한의사협 협상단 대표는 21일 "합리적 경영이 뒷받침될수 있는 충분한 수가가 보상돼야 한다"고 수가협상에 임하는 보험자에게 주문했다.

이날 건보공단 서울 당산 서울스마트워크센터 가진 1차 수가협상 모두 발언에서다.

한의사협 협상단 이진호 대표(협회 부회장)는 "코로나 19라는 어려운 시기를 겪으면서 잘 준비된 의료체계가 국민 건강과 국가의 위기를 헤쳐나가는데 도움이 되는자를 몸으로 체득했고 감염병 뿐 아니라 모든 의료체계서 잘 준비된 의료가 갖춰져야 한다"고 말문을 열고 "그 저변에는 충분한 수가 보상과 합리적인 경영이 뒷받침돼야 질좋은 의료가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그런 측면서 공단의 수가협상 태도를 주문했다.

이 대표는 "모두가 어렵다는 주장보단 그 보다 한 단계 더 뛰어 넘어 국가 위기를 벗어날수 있는 충분한 의료체계, 이를 보상체계가 준비될수 있게 해 줬으면 한다"며 "특히 한의계는 작년 보장성 강화를 외쳤음에도 전체 청구 금액 포션에서 조금도 진전되지 않았다. 그만큼 다른 곳에 지불하느라 그랬는지 모르겠다. 이 자리를 빌어 보장성 강화에도 박차를 가해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의료인은 공급자이자 가입자임을 강조하고 협상장 앞 가림막을 가르키며 장벽이 허물어졌으면 한다며 에둘러 기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 상임이사는 "2021 요양급여 환산지수 협상에 임해 준 한의계의 협상단에 환영과 감사하다"며 "코로나 19 사태는 우리에게 새로운 일상을 강요하고 있다. 가입자 공급자 모두 이를 함께 극복했으면 한다. 우리 공단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K-방역과 오늘의 성과가 현장의 의료진에 반영해 주길 바라는 점 알고 있다. 지난 2년간 수가협상을 진행하면서 가입자(국민), 공급자 사이 간극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번 협상도 진정성을 갖고 원만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강 이사는 "이번 협상의 기초자료인 환산지수 연구용역자료를 공개하고 지표 산출과 관련 자료를 공급해 왔다. 국민들의 지지를 얻는 협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혀 재정절감이란 대명제 앞에 허투루 협상에 임하지 않을 뜻임을 내비치기까지 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