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박인춘 협상단 대표, 21일 "약국 공급자가 살아남을 최소한의 배려" 주문

공단, "고무줄 협상을 지양할 것"화답

▲약사회 박인춘 협상단 대표가 21일 "약국 공급자가 살아남을 최소한의 배려"를 주문하고 있다.

약사회 수가협상단 박인춘 대표(상근부회장)는 21일 수가 협상 모두발언에서 약국 공급자가 살아남을 최소한의 배려를 전격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날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서 열린 공단과 1차 협상 자리에서 "코로나 19로 전국민이 어려운 시점에 약국 공급자의 실정도 녹록치만은 많은 상황"이라며 "이 시점에 공급체계가 무너지면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갈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최소한의 공급자들이 살아남을수 있는 배려는 해주길 바란다"고 보험자에게 간곡히 요청했다.

박 대표는 "작년 1년간 약국 경영 수지 연구 결과를 충분히 설명드리고 많은 도움을 얻기 위해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강청희 공단 급여상임이사는 "가입자와 공급자간 간극을 좁히는 균형점을 찾는 양면 협상자의 위치에서 적극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수가 협상이 과거와 같이 소모적인 협상, 하루만에 수천억원이 증가하는 고무줄 협상을 지양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