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길리어드, 1일 '렘데시비르' 약가 바이알당 약 47만원 책정...환자당 281만원 발생  


오데이 CEO, "실제 가치보다 낮게 책정은 옳은 결정이자 책임감 있는 결정"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다니엘 오데이 최고경영자(CEO)는 1일 선진국에서 자사의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바이알 당 390달러(한화 약 47만원)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오데이 CEO는 지난 6월29일 공개한 서한을 통해 선진국에서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이같이 책정했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치료를 받고 있는 코로나19 환자들의 대다수가 5일간 6바이알의 렘데시비르를 투여하고 있기 때문에, 환자 당 약 2340 달러(한화 약 281만원)의 치료 비용이 발생할 예정이다.

길리어드는 "국가 별로 별도의 약가협상이 필요하지 않도록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가장 구매력이 약한 선진국들도 부담할 수 있을 정도로 낮춰 책정했다"며 책정된 약가를 통해 보건의료 비용을 즉각적으로 절감하는 것을 또 하나의 목표로 언급했다.

오데이 CEO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전 세계가 인간적·사회적·경제적인 영향을 받고 있으며, 이에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실제 가치보다 낮게 책정한 것은 옳은 결정인 동시에, 책임감 있는 결정"이라고 전했다.

또 렘데시비르의 약가가 전 세계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빠르고 폭넓게 확대하는 것에 방해가 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고려했으며, 장기적으로는 렘데시비르와 항바이러스제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 다음 세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과학적 혁신에 대한 투자 필요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오데이 CEO는 “길리어드는 최대한 많은 환자들을 가장 신속하게, 가장 책임감 있는 방법으로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렘데시비르의 효능과 안전성을 빠르게 확인하기 위한 협력과 함께 렘데시비르의 공급량을 확대했으며, 6월 말까지 렘데시비르 전량을 기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길리어드는 전 세계의 높은 수요를 고려해, 올해 연말까지 렘데시비르의 개발 및 공정에 10억 달러(한화 약 1조 2천 억 원)를 투자해 렘데시비르 공급량 확대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