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중대본, 16일 ‘렘데시비르’ 25개 병원서 57명의 중증환자에 공급 밝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25개 병원에서 57명의 중증환자에 대해 신청해 현재 57명 모두에게 공급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중대본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950명의 완치자(추가 참여자 560명)가 참여의사를 밝혀줬으며 현재까지 공여 참여자 중 444명의 혈장모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 속에 포함된 항체 및 면역글로블린을 농축, 제제화해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혈액 필요하다.

이 중 7월 13일부터 17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 중 혈장 공여를 모집 중인 분은 500명이며, 현재까지 230명에 대한 혈장모집을 완료했다.

중대본은 혈장 공여에 참여의사를 밝혀주신 완치자분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완치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참여 의료기관은 고대안산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경북대병원, 대구파티마병원이다.

중대본은 7월8일 발표한 바 있는 임상정보 기초분석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확진자의 주요 증상에 대하여 살펴보고, 주의를 당부했다.

천관욱 기자  car2080@korea.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관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