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식용색소 혼합 총량, 개별 식용색소 중 최대 사용 기준 적용 '혼합기준 신설'


식약처,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등 개정안 행정예고

식용색소 과다 사용 우려를 개선하고자 식용색소를 혼합해 사용할 경우 혼합 총량을 개별 식용색소 중 최대 사용 기준을 적용하는 혼합기준이 신설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이같은 내용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7월 27일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식용색소는 일명 타르색소로도 불리며, 식용색소녹색제3호 등 16개 품목이 식품첨가물로 허용되고 있다. 현행 식품첨가물 사용기준에서는 식용색소 16종 각각에 대해 사용할 수 있는 식품종류와 최대 사용량을 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해당 식품에 허용되어 있는 여러 식용색소를 혼합해 사용할 경우, 혼합한 총량이 개별 식용색소에 설정된 사용기준 가운데 최대로 사용할 수 있는 양을 초과해서 사용할 수 없도록 혼합 사용기준이 신설된다.

예를들어 캔디류에 식용색소 a, b, c를 각각 0.1g/kg, 0.3g/kg, 0.4g/kg 이하로 사용할 수 있다면, a+b+c를 혼합하여 사용할 경우 혼합총량이 0.4g/kg 이하여야 한다.

또 이번 개정안에는 ▲분말향료 제조를 위한 향료의 정의 개정 ▲기구등의 살균소독제 사용대상 범위 확대 ▲베타글리코시다아제 등 10품목의 시험법 개선 등의 내용도 담고 있다.

식약처는 '식품등의 한시적 기준 및 규격 인정 기준'고시 개정안도 함께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 주요내용은 ▲바이오식품첨가물의 심사절차 개선 ▲한시적 기준·규격 신청 시 제출 서류 명확화 ▲부정한 방법으로 제출한 자료에 대한 반려 기준 신설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식품첨가물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