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식약처, 환자 자기평가 결과-이상사례 공통용어 기준 안내서·동영상 제작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환자 본인이 느끼는 증상과 건강 상태를 평가해 의료진에게 전달하는 ‘환자자기평가결과’(PRO)에 관한 안내서(의료진용)와 홍보 동영상(의료진·환자용)을 제작·배포한다.

환자자기평가결과(Patient-Reported Outcome; PRO)는 임상의나 다른 사람의 개입이나 해석 없이 환자가 직접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보고한 결과다.

‘환자자기평가결과’에 사용되는 ‘공통용어기준’(CTCAE)은 환자 관점에서 부작용 등을 보고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으로 한국어를 포함해 세계 22개 언어로 사용 중에 있다. 이상사례 공통용어기준(Common Terminology Criteria for Adverse Events; CTCAE)은 이상사례 보고를 위해 개발된 표준 용어로 각 이상사례에 대해 그 강도를 나타내는 등급이 포함된다.

식약처는 "‘환자자기평가결과’는 환자 스스로 표준화된 이상사례를 보고함으로써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 임상시험이나 진료 현장에서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진단이 어려운 증상이나 인지하지 못한 건강 문제를 환자 관점에서 확인하고, 의료진에게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의약품의 부작용 및 치료 경과를 빠르게 인지하고 최적의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 ‘환자자기평가결과’의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의료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됨으로써 의약품의 개발부터 사용에 이르는 전 단계에 걸쳐 환자가 중심이 되는 기반이 앞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동영상도 제작·배포하여 ‘환자자기평가결과’에 관한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관욱 기자  car2080@korea.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관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