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박능후 "국민께 독감 백신 안전성 우려와 걱정 끼친 점에 깊은 유감"표명

박능후 복지부 장관(국회 사무처 사진 제공)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최근 독감 백신 상온 노출로 인한 예방 접종 중단 사태와 관련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인지돼 독감 백신에 대한 안전성에 대해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박 장관은 23일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의 말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의 주문에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최근 제기되고 있는 독감 예방 백신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인지하게 됐다며 자세한 조사를 통해 어느 정도 위험에 노출됐는지, 얼마만큼 대처하고 강구해야 되는지에 대해선 조만간 식약처 조사를 통해 곧 드러날 것"이라며 "전 과정에서 국민들이 독감 백신에 대한 안전성에 대한 우려하고 걱정을 끼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박 장관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서 현재 드러난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규정될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그것에 대해 적잘한 대처방안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 문제 있어 국민들이 혼란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안질의에 앞서 유통을 책임진 신성약품에서 1차적 책임이 있지만 관리감독 주체는 복지부와 질본청 아니냐"며 "복지부 장관이 국민에게 사과의 말씀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문했다.

같은당 전봉민 의원도 "이반 사태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