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15일 복지위 국감 중앙치매센터 직원 횡령 의혹 사건 '도마위'...총 4억6여만원 본인 통장 이체 



'7년간 4억6천만원 넘는 금액 혼자 횡령했겠느냐" 공범 의혹 제기
정춘숙 "종합 감사 결과 종감전까지 보고" 주문

▲15일 국회 보건복지위 한국보건사업진흥원 등 6개 기관 국정감사장.(국회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15일 국회 보건복지위 한국보건사업진흥원 등 8개 기관 국정감사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 위탁 관리기관 중앙치매센터 직원의 횡령 의혹 사건이 도마위에 올랐다.

중앙치매센터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위탁 운영 중에 있으며 이전에는 분당서울대병원이 7년 간 운영해왔다.

더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비판의 포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치매센터가 작년 말부터 의료원으로 이관된 후 센터 직원 이모 운영팀장의 횡령 의혹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느냐"며 "이모 팀장은 2014년 7월부터 올 6월까지 허위 제출 증빙 작성, 1년 미만 근속 직원의 DC형 연금권 미반납 등 최소 44건에 4억6259만원의 현금을 본인 통장으로 이체한 사건"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 의원은 "2014년 한 건으로 시작해 점점 늘어 2020년 12건에 1억 천만원 이르렀다. 이를 9월24일 경찰에 고소하지 않았느냐"며 "이 팀장은 유가휴직 중인데, 이 사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닐수 있다고 생각한다. 7년간 4억6천만원이 넘는 금액을 혼자 횡령했다는 것이 가능하느냐"면서 의문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지난 7년간 위탁 운영 기관인 분당서울대병원을 비롯 중앙치매센터 전제에 대해 철저한 종합적인 감사를 해서 종감 전까지 보고를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중앙치매센터는 치매국가책임제를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기관 아니냐, 그런데 이 운영상 문제가 몇 건 더 확인이 됐다면서 가장 큰 문제는 중앙의료원 위탁돼 있는데도 치매센터가 임의 조직이고 원장 보고라인에서도 빠져 있고 결재권 감독 권한도 없는 실정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인이 아닌 임의조직이어서 기재부로부터 지원받기도 어렵고 해서 이처럼 법적 근거없이 방치하는 것은 말이 되질 않는다. 동의하느냐, 이처럼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될수는 없다"며 "그래서 확실한 정책적 지원, 발전 방향이 필요하다. 의료원과 의논해 종합대책을 종감전까지 보고해 줄 것"을 거듭 주문했다.

복지부는 "노인보건정책관과 협의해 필요한 부분을 진행하겠다"고 화답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