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방
중장년 골관절염 환자, 男 '고관절'·女 '무릎 통증' 느낄 때 삶의 질 가장 떨어져

자생척추관절硏,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 50세 이상 골관절염 환자 삶의 질∙정신건강 연관관계 분석
골관절염 통증, 삶의 질과 연관성 보여

남성 ‘허리 통증’ 여성 ‘무릎 통증’ 있을수록 스트레스∙우울감에 취약
해당 논문, SCI(E)급 국제학술지 ‘PLOS ONE (IF 2.740)’ 게재

‘▲PLOS ONE’ 2020년 11월호에 게재된 해당 연구 논문

골관절염(Osteoarthritis)은 퇴행성 관절질환으로, 주로 50세 이상 인구에서 흔하게 발병한다. 일반적으로 골관절염의 유병률은 연령과 비례한다. 연령이 증가하면서 유병률도 함께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2015년 352만9067명에서 지난해 404만2159명으로 5년새 약 50만명이나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50세 이상 골관절염 환자가 전체의 무려 89%를 차지하기도 했다. 따라서 골관절염은 고령화가 폭발적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골관절염의 유병률과 위험요인 등에 대한 연구는 많지만, 삶의 질이나 정신건강과 관련된 연구는 미비한 상황이다. 우울, 스트레스 등은 골관절염 증상에 영향을 미치고 통증을 악화시켜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만성 통증과 우울증은 상호 관련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잇따르고 있다. 따라서 골관절염과 삶의 질, 정신건강에 대한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의 필요성도 날로 커지고 있다.

이에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이유라 한의사 연구팀이 골관절염 통증 부위와 삶의 질, 정신건강의 연관성을 살펴본 결과, 서로 강한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7일 밝혔다. 해당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PLOS ONE(IF=2.740)’ 11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 전체 대상자 2만2948명 중 50세 이상 엉덩관절(고관절), 무릎관절, 허리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는 5401명을 연구대상으로 설정했다. 이들에 대한 삶의 질을 알아보기 위해서 삶의 질 척도인 ‘EQ-5D(EuroQol-5 Dimension)’을 활용했다. 정신건강은 스트레스 인지도와 우울 증상 경험을 통해 살펴봤다.

골관절염 통증 부위와 정신건강, 삶의 질 간의 연관성을 보다 면밀하게 분석하기 위해 연구팀은 연구대상자들의 성별, 교육수준, 소득수준 등을 보정했다. 이후 복합표본설계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고, 상관 관계는 오즈비(odds ratio)값으로 산출했다. 오즈비 값이란 집단간 비교시 특정 사건의 발생 가능성 차이가 유의미한지 그 정도를 검증하는 데 사용한다.

EQ-5D의 항목은 ‘운동능력’, ‘자기관리’, ‘일상활동’, ‘통증·불편’, ‘불안·우울’ 총 5개로 구성돼 있으며 삶의 질을 평가하는 지표다. 이를 통해 남성 골관절염 환자를 살펴본 결과 고관절 통증이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 별로 보면 ‘자기관리’ 항목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고관절 통증, 허리 통증, 무릎 통증 순으로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특히 고관절 통증의 경우 5개 항목 모두에서 오즈비 값이 가장 높게 나와 삶의 질의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여성 골관절염 환자의 경우 무릎 통증이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EQ-5D 항목 중 ‘운동능력’과 ‘자기관리’, ‘통증·불편’ 등 3가지 항목에서 무릎 통증의 오즈비 값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상활동’과 ‘불안·우울’ 항목에서는 허리 통증의 오즈비 값이 더 높게 나타나 허리 통증 또한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연구팀은 골관절염 통증 부위와 정신건강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스트레스 인지도와 우울 증상 경험도 살펴보았다. 그 결과 남성 골관절염 환자의 경우 허리 통증을 겪을수록, 여성 골관절염 환자의 경우 무릎 통증이 있을수록 스트레스와 우울감에 취약하다는 사실을 도출할 수 있었다.

자생한방병원 이유라 한의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골관절염이 삶의 질과 정신건강과 삶의 질에 강력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남성의 경우 고관절 통증, 여성의 경우 무릎 통증이 삶의 질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로 나타난 만큼 관련 부위의 통증에 대한 적절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