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백신없는 K-방역 '허구'" 국민의힘, "화이자·얀센·모더나와 계약 언제 체결되느냐"

"협상 상황 비공개-백신 확보 성과 없다면 국회 차원 조사 필요"
서정숙 의원, "백신 없는 K-방역은 허구임이 드러나"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은 16일 "정부가 4천4백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지만 이것은 사실 듣기 좋은 말에 불과하다"며 "백신 없는 K-방역은 허구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K-방역 자화자찬의 '정치'를 멈추고 백신 확보에 더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서정숙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영국에 이어 미국이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함으로써 코로나19 감염병을 극복해내고 있다"면서 "반짝 이룩한 확진자수 감소를 K-방역이라며 자화자찬하는 문재인 정부의 모습과는 극명히 대비되는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서 의원은 "코로나19 라는 미증유의 감염병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백신 확보와 장기적으로 경구투여용 치료제 개발이 완료돼야만 가능하다"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정책은 백신과 치료제 출시까지 의료자원을 소진시키지 않고 사회를 유지시키기 위한 기본 방편일 뿐"이라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먼저 "1천만명분을 확보했다는 코벡스퍼실리티 문제며 코벡스퍼실리티에 참여한다는 184개 국가 중 우리나라는 몇 번째로 백신을 공급받게 되는 것이냐"며 "백신 보급이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라 저개발 국가부터 보급되는 것이냐, 아니면, 현실주의에 따라 강대국들부터 보급받는 것이냐, 어느 쪽으로 결정되더라도 우리나라는 해당되지 않는 것 아니냐"면서 비판의 공세를 높였다.

이어 "美FDA 승인을 받지 못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천만명분 외에 화이자, 얀센, 모더나와의 계약은 언제 체결되는 것이냐"며 "국내 예방 접종은 언제부터 가능하냐"고 비판의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현재 언론 보도를 종합해 보면 다른 국가들이 화이자와 계약한 물량은 6억회분 가까이 된다. 제약사 입장에서는 계약 순서대로 백신을 공급할 수밖에 없다. 화이자에 따르면 1억회분 추가 구입을 희망하는 미국에도 내년 3/4분기에나 추가 공급할 수 있다고 한단다.

그렇다면 화이자 백신이 우리나라에 내년 상반기내 국내 공급이 가능하기는 한 것이냐고 되물었다.

서 의원은 "백신 구매 계약 체결보다 중요한 것은 조속히 백신을 확보해 접종을 시작하는 것이다. 우리의 공항, 항구로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이 하루라도 앞당겨질 수 있도록 전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문 정부는 협상 중으로 백신 계약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해왔다"며 "TF를 구성해 논의 5개월이 넘도록 백신 확보도 못하고 회의 내용도 협상 상황도 비공개하고 백신 확보 성과도 없다면 향후 국회 차원의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직격탄을 퍼부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