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더민주당 유기홍 “코로나19 백신, 교사 우선 접종해야”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이(서울 관악갑, 더불어민주당) 26일 교사들의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과 학교 방역 및 특수학교 보조 인력 예산 확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지금 이루어지는 원격수업의 한계로 인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등교수업을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아이들과 직접 접촉할 교사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도를 종합하면 미국은 28개 주와 워싱턴에서 교사를 우선 접종토록 했고, 독일도 초등학교와 보육시설 교사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일정을 앞당긴다. 러시아 역시 교육계 종사자가 최우선 접종 대상이다. 유니세프의 헨리에타 포어 총재는 교사 우선 접종을 공개적으로 호소했고, 다음주 개학을 앞두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도 교원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유 위원장은 학교 방역 인력 확보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신학기 방역 인력을 추가 확보해 5만 4천 명을 배치하기로 했지만, 추경 심의 과정에서 기재부가 2학기 방역 인력을 1만 명만 지원하겠다고 보고했다. 또한, 특수학교 보조 인력도 295억 원의 예산을 요청했으나 기재부는 110억만 반영하려 하고 있다.

유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어떻게 진행될지 예측할 수 없는 만큼 2학기도 5만여 명 규모의 방역 인력을 확보해야 안정적으로 등교 수업을 운영할 수 있다”며 “발달장애인이 추락사하는 사건이 연이어 일어나는 등 장애 학생들은 원격수업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등교 확대를 통한 돌봄 공백 해소가 시급하다. 학교 방역 인력 및 등교 관련 예산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