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오늘 EMA 발표때까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계속돼야"

"정부, 사망환자나 중증 후유장애 발생 환자에 대해 투명하게 국민들에 공개해야"
발열, 근육통 등 접종후 부작용 주로 젊은층서 심해...화이자 백신 접종 권장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단체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1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대해 "접종으로 얻는 이익이 개인의 면역이나 집단 면역 획득면에서 백신 부작용 보다 훨씬 크므로 오늘 EMA 발표 때까지는 백신접종은 계속돼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관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정부는 접종 후 사망환자나 중증 후유장애 발생 환자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그 원인을 밝혀서 사망원인이 백신과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전혀 무관한 것인지 조금도 숨김없이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발열, 근육통 등의 접종후 부작용이 주로 젊은층에는 심하고 연장자에서는 덜한 경향이 있기 때문에, 연장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연소자의 경우 화이자 백신 등을 고려해야 한다. 이를 위해 화이자 백신등의 도입에 국가적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대국민 접종에 적극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국민의 불만과 불신이 부당하게 생기지 않도록 접종후 생기는 제반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게 전문적인 상담을 제공하는 콜센터를 운영하고, 의료기관에 대한 법적,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적극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국민들의 근거없는 두려움과 괴담이 증폭되지 않도록 EMA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심부정맥혈전증, 폐색전증이 관계가 없다고 확인되는 경우, 대통령과 총리 등 국무위원과, 국회의원, 대법원, 사법부 판사등 입법, 사법, 행정의 책임있는 당사자들이 솔선해서 접종에 나서서 국민들의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를 불식 시키고 국민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도 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