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건국대병원 허미나 교수,제 31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허미나 교수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제정한 ‘제31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건국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허미나 교수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국내 발행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중 각 학회에서 추천한 논문을 대상으로 심사해 과학기술우수논문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다.

수상 논문은 ‘QXDx BCR-ABL % IS Droplet Digital PCR 검사의 성능 평가’이다.(Performance Evaluation of the QXDx BCR-ABL % IS Droplet Digital PCR Assay)

이 논문은 만성골수구성백혈병 환자의 진단과 예후 평가에 필수적인 BCR-ABL 유전자 융합산물을 검출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된 Droplet Digital PCR 기법에 대한 분석적 성능 평가를 통해 실제 임상 적용이 가능함을 입증한 첫 번째 연구 논문으로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허미나 교수는 “훌륭한 연구진을 대표해 받은 상”이라며 “진단검사의학 분야에서 분자진단기법을 비롯한 새로운 의료 기술이 임상에서 적용될 수 있도록 연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허미나 교수는 2019년에도 간섬유화증의 정도를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판단하기 위해 4종류의 생체표지자들을 비교 평가한 첫 번째 논문으로 제 29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최근에는 ‘2020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였으며 건국대학교 개교 75주년 기념 학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허미나 교수는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공식 영문학술지인 Annals of Laboratory Medicine(2020 JCR IF 3.464)의 편집장으로서 우리나라 진단검사의학의 학문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