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식/화장품
대유위니아, 남양유업 인수 나섰다…소송 승리 시 최우선 협상자
대유위니아 그룹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대유위니아그룹이 19일 한앤컴퍼니와 법적 분쟁 중인 남양유업과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남양유업이 한앤컴퍼니와이 소송 전에서 이길 경우 대유위니아그룹이 우선적으로 남양유업의 지분을 인수할 수 있는 조건에 따른 것으로, 대유위니아의 남양유업 인수를 위한 사전 포석과도 같다.

이날 대유위니아그룹은 "남양유업의 상호 협력 이행협약 요청에 따라 본 협약을 체결하고 남양유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조력자로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유위니아그룹 측은 "대유위니아그룹은 남양유업의 대주주들과 한앤컴퍼니와의 법적 분쟁 등 경영 공백에 따른 불안정한 상황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정상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상호 협력 이행협약은 대유위니아그룹의 자동차부품, 가전, 레저, 서비스 등의 경영 노하우와 위니아딤채(전 위니아만도) 및 위니아전자(전 대우전자)의 성공적인 인수 등의 배경을 고려한 남양유업의 요청에 의해 결정됐다"고 부연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지난 2014년 위니아딤채를 인수한 뒤 매출·영업이익 증대, 기업공개(IPO), 제품 다각화 등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8년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를 위해 인수한 위니아전자 역시 재무구조 개선을 효과적으로 단행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이번 협약에 따라 남양유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법률 준수를 위한 준법감시체제 체계 구축,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재무 및 회계시스템 마련, 고객 신뢰도 향상 등 경영정상화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여러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 남양유업과 함께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날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측은 설명자료를 통해 "남양유업을 둘러싼 부정적 사건·사고로 회사가 현재 불안정한 상황에 놓여있고 현재 한앤코와의 법적 분쟁도 계속되고 있어 경영 정상화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대유위니아그룹과 함께 남양유업 경영 정상화와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서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회장 측은 경영권 양수·양도를 놓고 협상을 벌였던 한앤코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홍 회장 측은 이 분쟁에서 최종적으로 승소하게 되는 등 본건 분쟁이 종국적으로 해소되는 경우 대유위니아그룹에 주식을 양도하고 남양유업의 경영권을 이전하기로 하는 약속도 상호 협력 이행협약에 포함시켰다.

다만 한앤코와 법적 분쟁에서 홍 회장이 최종적으로 패소하게 되는 등 분쟁이 해소되지 않으면 주식을 한앤코에게 양도해야 할 수도 있다.

즉 대유위니아그룹은 홍 회장 등 남양유업 대주주 측과 한앤코가 아닌 제3자에게 법적으로 주식 양도가 가능해지는 경우에 한해 주식을 양도·양수하고 경영권을 이전하기로 하는 '조건부 약정'을 체결한 것이다.

대유위니아그룹이 향후 대주주들에게 지급할 매각 대금이나 주식매매계약 체결일자 및 그 범위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확정되지 않았다.

대유위니아그룹 관계자는 "대유위니아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를 대표하는 식품기업인 남양유업의 탄탄한 브랜드,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에 대한 재정비를 통해 국민에게 더욱 더 사랑 받는 식품기업으로 재도약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