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코로나 치료제' 개발 신풍제약 압색…경찰, 250억 비자금 정황 포착
© 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경찰이 수백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는 신풍제약을 대상으로 강제수사에 나섰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강남구 신풍제약 본사 재무팀·채권팀·전산실과 경기 안산시 공장을 압수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신풍제약이 2000년대 중반부터 의약품 원료사와 허위 거래를 하고, 원료 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250억원에 달하는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하고 내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임원진 등 직원 3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입건하고,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풍제약은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를 임상 개발 중인 제약사 중 1곳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