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식/화장품
HK inno.N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클레더마' 특허기술 더마인셀로지 아토피 증상 개선 효과 입증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와의 대규모 공동연구 진행
4주간 128명 아토피피부염 환자 대상 시험에서 클레더마 특허기술 더마인셀로지 수분손실 및 가려움증 완화 효과 확인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및 대한피부과의사회 학술대회에서 임상결과 발표

글로벌 바이오헬스기업 HK inno.N(대표이사 강석희)의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클레더마(Klederma)가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와 진행한 대규모 공동연구 진행 결과를 대한아토피피부염 학회와 대한피부과의사회 학술대회를 통해 발표했다. 4주간 128명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 클레더마에 적용된 특허기술인 더마인셀로지는 피부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클레더마’는 HK inno.N이 처음 선보인 더마 브랜드로, 작년 7월 병의원 전문 제품으로 출시되었으며, 출시 이후 1년만에 국내 11여곳의 대학병원과 230여개의 병의원에서 유통되고 있다. 피부 과학에 기반을 둔 더마인셀로지 특허기술은 실제 피부 구성과 유사한 성분 조합으로 피부 장벽 기능 향상 및 보습에 특화되어 있다.

HK inno.N은 특허기술인 더마인셀로지를 바탕으로 한 클레더마 제품의 출시와 함께 2020년 4월부터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와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 대한아토피피부염 학회와 대한피부과의사회 학술대회에서 이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공동연구에는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상임이사 16명이 모두 참여하였으며, 총 16개의 대학병원에서 128명의 경증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해당 환자들은 4주동안 아토피 관련 약품을 투약하지 않은 상태로 연구에 참가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특허기술인 ‘더마인셀로지’가 함유된 보습제를 사용한 후 경피수분손실량(TEWL)의 개선, 가려움증 완화 개선 등의 효과를 관찰했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특허기술인 '더마인셀로지'가 함유된 보습제를 4주간 도포하였으며, 2주마다 1회씩 내원하여 경과를 측정했다. 경피수분손실양을 나타내는 TEWL은 21%(19.99  15.74) 감소, 가려움증 평가지수 VRS는 41% (1.67 0.98) 습진 면적과 중증도 인덱스를 나타내는 EASI스코어는 45%(5.06  2.7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를 통해 클레더마 특허기술인 더마인셀로지는 피부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이번 공동연구의 결과는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의 상임이사인 을지병원 한태영 교수가 13일 진행된 대한피부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으며,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학술대회에서도 관련 연구를 공개했다.

을지병원 한태영 교수는 발표를 통해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비롯한, 건조증 및 피부장벽이 손상된 환자들에게 클레더마의 특허기술 더마인셀로지의 효과와 안전성이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냈다”며 ‘’환자 피부의 수분손실 뿐만 아니라 가려움증의 감소가 확인된 것이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HK inno.N 관계자는 “더마 브랜드 중 국내 최초로 전문가들과의 연구를 통해 효과와 안정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미가 크다. 피부 고민을 가진 소비자들은 많은 더마코스메틱 제품들 중 효과가 검증된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바른 과학적, 의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피부건강을 높여줄 수 있는 제품 인지가 소비자의 선택 시 주요하게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레더마는 현재 7종이 출시되어 유통 중이다.

한편, HK inno.N이 처음 선보인 클레더마는 의학적이고 전문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진정한 더마코스메틱 브랜드로서 소비자의 피부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여 차세대 더마코스메틱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더마인셀로지: 피부지질과 가장 근접한 태지유사지질복합체와 천연성분 3가지의 황금비율 포뮬러로 피부 장벽에 분포하는 지질을 강화하여 수분의 증발을 막고 피부 깊은 곳까지 영양과 수분을 전달하여 피부를 개선시키는 클레더마만의 특허기술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