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셀트리온 3형제 동반 급락…"분식회계 의혹 증선위 논의"
셀트리온 '유플라이마'. © 뉴스1


(서울=뉴스1) 손엄지 기자 = 셀트리온이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서 분식회계 관련 논의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셀트리온 3형제가 동반 급락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전일대비 2만4000원(-12.31%) 하락한 17만1000원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는 전날 10위(우선주 제외)에서 15위로 추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2.39%, 셀트리온제약은 12.0% 내렸다.

셀트리온 3형제의 급락은 이날 불거진 분식회계 의혹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금융위 산하 회계전문기구인 감리위원회는 금감원의 셀트리온 3사(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에 대한 2010~2020년 감리 결과를 두고 지난해 11월9일부터 지난 7일까지 회계처리기준 위반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감리위원회 절차가 진행중이나 일부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조치여부나 조치 내용 등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