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50년간 경증부터 중증까지 천식 포트폴리오 완성한 GSK, 2016년 국내 허가 '누칼라' 전담팀 출범

GSK 중증 호산구성 천식약 ‘누칼라’, 亞太 호흡기학회 학술대회(APSR 2022) 참여

"학술행사로 포부 밝히며 국내 시장 확장 알려"

APSR 2022서 세계적 천식 분야 권위자 이안 파보드 교수, ‘누칼라’ 주제로 강의 진행

리얼리티-에이(REALITI-A) 결과, 누칼라 중증 천식 악화 감소율 '71%'

▲APSR 2022에서 발표중인 영국 옥스포드 교수 이안 파보드(Ian Pavord)

GSK(한국법인 대표 롭 켐프턴)는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호흡기학회학술대회(이하 APSR 2022)에 참여해, '누칼라(메폴리주맙)'에 대한 임상적 의의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누칼라는 지난 2016년 국내 허가를 시작으로, 기존의 치료방식으로는 천식 증상이 조절되지 않았던 중증 호산구성 천식 환자를 위한 치료의 지평을 열었다. GSK는 국내 시장 확장을 위해 10월 26일 누칼라 론치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11월 1일 전담팀 출범, 16일 누칼라-트렐리지 천식(Asthma) 심포지엄, 18일 APSR 2022 심포지엄까지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APSR 2022는 올해로 26회 개최를 맞이한 아시아를 대표하는 호흡기-알레르기 관련 국제 학술대회이다. 서울 코엑스에서 나흘동안 진행된 이번 학술 대회는 ‘Above and Beyond’를 주제로 45개국 2000명 이상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기초연구부터 임상치료까지 다양한 학술 프로그램을 포함하였으며, GSK에서는 '누칼라'와 더불어 '아노로', '렐바', '트렐리지', '싱그릭스' 다섯 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누칼라는 메폴리주맙 초기 임상 연구팀을 지휘한 영국 옥스포드 교수 이안 파보드(Ian Pavord)가 직접 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이안 파보드(Ian Pavord) 교수는 '누칼라(메폴리주맙)'의 장기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한 실제임상근거(RWE)를 주제로 APSR 2022 심포지엄 문을 열었다.

저명한 학술지 미국 흉부 학회(American Thoracic Society) 멤버이자, 호주의 시드니 대학교 북부 임상대학원(The University of Sydney Northern Clinical School) 호흡기과 그렉 킹(Greg King) 교수 역시 연자로 참석해 실제임상근거(RWE)가 갖는 의의와 중요성에 대해 밝히며, 심포지엄에 의미를 더했다. 또한 그는 중증 호산구성 천식 환자들을 대상으로 '누칼라'의 장기간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연구 자료를 발표했다.

'리얼리티-에이:중증 천식에 있어, 메폴리주맙의 실제 임상 환경에서 경구스테로이드 감소 효과(REALITI-A Study:Real-World Oral Corticosteroid- Sparing Effect of Mepolizumab in Severe Asthma)'는 2022 알레르기·임상(실무)면역학저널(The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In Practice)에 출판된 메폴리주맙 치료 경과에 대한 추적 관찰 연구(Observational cohort study)다. 유럽, 캐나다, 미국의 84개의 기관을 대상으로 24개월 동안 중증 천식 진단을 받은 822명에게 100mg 피하주사를 1년 투약한 중간 결과로(1-year follow up), 메폴리주맙 치료 후 환자 평균 경구스테로이드(OCS) 복용율은 75%까지 줄었다.

APSR 2022에서 발표중인 그렉 킹 교수(Greg King)

중증 악화 정도는 연간 4.28회에서 1.23회로, 12개월 사이 71%(n=822) 감소했다. 또한 43%(n=319)의 환자는 경구 스테로이드(OCS)의 복용을 중단하는 효과를 입증했다. 이로써 천식 악화에 따른 스테로이드 필요 감소를 근거로 중증 천식 환자들에게 메폴리주맙의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다.

GSK 호흡기&알레르기 부서 박원동 총괄은 “APSR을 통해 천식 전문가들과 함께 '누칼라' 실제임상근거의 실질적인 활용 방안에 대한 의학적 논의를 진행할 수 있어 고무된다”며 “GSK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처방 근거를 마련해 의료진들이 신뢰할 수 있는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여백
https://www.kpbma.or.kr/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