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 비대위, 17일부터 전면 휴진 결의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보라매병원 진료 환자 이용 자제 주문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 필수 진료 이전보다 더 강화 유지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17일부터 전면 휴진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위원장 강희경)은 6일 전체 교수 총회와 설문 결과를 종합해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해 지난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정부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된 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비대위는 "저희의 휴진으로 불편을 겪게 되실 환자분들께 진정으로 죄송하다"며 "환자분들께 피해가 가는 것은 평생 의업에 종사해온 저희들에게는 견딜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의사로써의 책무를 지켜야한다는 사명감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헌신짝처럼 여기는 정부의 처사를 용납한다면, 정부가 다음에는 어떤 직역의 자유를 빼앗으려 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7일 이후에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보라매병원에서 진료를 받으시는 환자분들께 정부의 저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저희 병원에서의 진료를 미뤄 주기"를 주문하고 휴진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정부에게 달렸음을 양해해 주길 바랐다.

다만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의 필수 진료는 이전보다 더 강화하여 유지할 것이나, 병상이 한정되어 있어 중증 환자분들께 진료 기회를 양보해 주실 것을 아울러 요청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를 중단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휴진을 할 의사가 없다"며 부디 저희가 오늘 결의한 휴진이 실행되지 않길 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