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질병청,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社, 백신 약 2천만 명분 구매 계약 추진 예정"

양 측, 개발 백신 기술 도입 계약 '기술 라이선스인' 추진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추진 상황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20일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社에서 개발 중인 백신의 기술 도입 계약 '기술 라이선스인'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술 도입 계약이 완료되면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 백신 약 2천만 명분의 구매 계약을 추진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SK바이오사이언스간 기술 도입 계약 등을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노바백스 백신을 추가 생산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와 정부 간 계약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 추가 생산 백신을 정부가 선 구매(약 2천만 명분), 국내 공급하는 것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기존 인플루엔자, B형간염 등 다수 백신에 적용되어 왔던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이다. 정부가 구매한 mRNAㆍ바이러스전달체 백신 외에 합성항원 백신이 추가됨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이 확보되어 위험 분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합성항원 방식 백신은 항원 단백질을 합성해 면역증강제와 섞어 인체에 투여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으로, 다수 백신(자궁경부암·B형간염·인플루엔자 등)에 적용된 기술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냉장(2~8℃)조건으로 보관·유통이 용이하며, 국내 생산에 따라 원액 생산·보관이 가능하여 유효기간이 1~3년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유효기간이 최대 6개월인 타 백신에 비해 장기간 보관이 가능해 올해뿐만 아니라 내년 접종에도 활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질병청은 "노바백스 백신 구매 계약이 완료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이전 생산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공급 기반이 안정적으로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