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3상 결국 포기(?)...30일 적십자사에 공여혈장 종료 통보

녹십자, 대한적십자사에 치료제 개발용 공여혈장 공급협약 4월말 종료 공문발송
정부지원 58억원, 2a임상 올해 2월중순 완료,

무소속 전봉민 "추가임상없이 잔여 공여혈장은 연구자임상으로 사용할 듯"

혈장치료제를 개발중인 GC녹십자가 임상에 필요한 코로나19 완치자 공여혈장을 4월 30일자로 대한적십자사에 종료를 통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무소속 전봉민 의원실(보건복지위원회, 부산 수영구)이 대한적십자로부터 제출받은 공문‘코로나19 H-Ig 협약기간 종료의 건’에 따르면 GC녹십자는 보건복지부‘2020년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신규지원 대상과제’로 선정돼 정부로부터 58억원의 지원을 받아 작년 8월부터 2상임상을 진행했다.

올해 2월중순 2상의 전반부가 완료돼 결과를 분석했으나, 추가임상에 들어가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따라, 코로나19 완치자 공여혈장 공급협약도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파악된다.

당초, GC녹십자는 4월중에 조건부 허가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조건부 승인을 신청하더라도 필수조건인 추가임상 계획서를 제출하지 못하게 되면 승인심사 자체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전 의원은 내다봤다.

이에 전 의원은 “코로나19 국내 백신.치료제 개발에 1천억이 넘는 국가예산이 지원됐지만, 백신개발이 더딘 상황에서 치료제 마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가 지금이라도 보여주기식 성과에 매달리지 말고, 중장기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