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삼성바이오에피스, 상반기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매출 전년동기比 4.4%↑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 상반기 유럽 제품매출 4억 750만불
경쟁 심화에도 판매량 확대로 반기 제품 매출 연속으로 4억불 돌파
유럽 내 환자 24만명에게 누적 처방되며 시장 리더십 지속 강화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 등 3종의 상반기 유럽 제품매출 4억 750만불로 전년 동기대비 4.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이 22일(미국 현지시간) 분기 실적 발표를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류마티스 관절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의 올해 상반기 유럽 시장 내 제품 매출은 4억750만불(약 4,600억원)2)로,
전년 동기(3억9,040만불) 대비 4.4% 상승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하반기 4억 530만불에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연달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유럽 제품 매출을 4억불 이상 달성하며 시장 내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유럽 에타너셉트 성분 의약품 시장 점유율3) 1위 제품인 '베네팔리'는 올해 상반기 2억4320만불(약 2750억원)의 매출을 거두며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과의 판매 격차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동 기간 전 세계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는 1억1350만불(약 1280억원),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는 5080만불(약 57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또한 바이오젠에 따르면 유럽 내에서 동 제품 3종을 처방받은 누적 환자 수는 24만명에 달하는 등,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환자들의 치료 기회 확대와 더불어 글로벌 시장내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판매량 확대로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업계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으며, 향후 안과질환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