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치매학회, "치매 전단계 ‘경도인지장애’ 인식개선 시급"..."치매친화사회 구축 인프라 필요" 

대한치매학회, 20주년 기자간담회서 치매 예방 관련 ‘경도인지장애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전국 1000명 대상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 경도인지장애 용어조차 들어 본 적 없어

대한치매학회(이사장 양동원)는 '치매극복의 날, 대한치매학회 설립 2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19일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하고 국내 치매 환자의 현황, 경도인지장애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며 대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치매국가책임제 이후 필요한 치매관리 정책에 대해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치매학회 양동원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노인인구수가 전체 인구의 15.8%를 차지하는 고령화 사회로, 대표적인 고령 질환인 치매의 환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다 근본적인 치매 관리와 실현 가능한 정책을 갖춰져야 할 필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로 악화될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부터 올바른 인식과 적극적인 예방 및 치료가 필요한데, 현재 경도인지장애는 질병분류상 F코드로 묶여 경증질환으로 치부되고 있다”며 “중증화 가능성을 염두에 둔 보다 과학적인 분류체계부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65세 이상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수는 2010년부터 10년간 약 3.2배 증가해 2021년에는 67만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치매의 전 단계라고 흔히 알려진 경도인지장애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여 254만명을 넘었다.

치매 치료 성공에 중요한 발판, 경도인지장애 진단과 치료… 인식 개선 필요
치매 환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반면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는 2003년 이후 신규 승인된 치료제가 없어 미충족 수요가 큰 상황이다. 대한치매학회 임재성 홍보이사는 “이러한 미충족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2세대 항체 치료제가 활발히 개발되고 있다. 이 치료제들은 증상 완화가 아닌 병을 근본부터 치료하는 약으로, 주 치료대상을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경도인지장애’ 또는 ‘초기 치매’ 환자들로 제한하고 있다"며 "따라서, 전문적인 진료를 통해 향후 악화 가능성이 있는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경도인지장애’ 여부를 가려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증 질환이라는 오해 때문에 적절한 진단검사와 전문의료진에 의한 추적관찰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대한치매학회는 이러한 치매 치료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한 제반환경 조성 등 의료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실제 아직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치매학회 박기형 기획이사는 대한치매학회가 한국갤럽과 함께 지난 달 전국 17개 시도, 만 18세 이상의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8%는 ‘경도인지장애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도 없다, 오늘 처음 들어본다’라고 답했다. 특히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인지를 전혀 알지 못하는 응답자가 73%에 달했다. 또한 65%는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경도인지장애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이 없고, '진단을 위해 검사가 필요하다'는 부분도 88%가 '필요한지 몰랐다'고 답해 관련 인식 제고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제적으로 치매를 예방 및 관리하는 정책 제언으로 치매친화사회 실현
매년 10~15%의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치매로 진행된다. 치매 환자가 늘어갈수록 치매 관리 비용의 부담도 함께 증가하게 되는데, 대한민국의 치매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2013년 11조 7000억원이었으나 2060년에는 43조 20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대한치매학회 최호진 정책이사는 치매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치매에 대한 사회적 비용과 부담을 줄이기 위해선 의료적 개입과 정책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최 이사는 “그동안의 정책적인 노력을 통해서 치매를 관리하기 위한 기본적인 사회적 인프라는 갖추어졌지만 이를 운영할 수 있는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한 지원이 부족하고, 공공 기관 위주의 정책 서비스 제공으로 인하여 늘어나는 치매 환자 관리 수요에 대한 대응에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며 “효율적 치매 관리를 위해 민간 영역의 참여 확대를 유도하고, 치매 전문가 육성을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치매학회는 치매 환자와 가족 모두 걱정 없는 ‘치매친화사회’ 구축을 위해서는 △치매예방 분야 지원 및 전문인력 양성 △민관 합동 치매 관리 체계 구축 △치매 고위험군 고령층 지원 확대 △치매 관련 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이한 대한치매학회는 지난 12년동안 진행된 치매 환자와 가족의 일상 회복을 위한 ‘일상예찬’ 캠페인을 소개하고, 치매 질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공식 유튜브 채널 ‘기억을 부탁해’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동원 이사장은 “모든 국민이 치매에 대한 걱정 없이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예방, 관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도록 앞으로도 학회는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여백
https://www.kpbma.or.kr/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