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방
한의협 "의료기기 사용 법안 발의 위해 정치권에 로비 사실 없어"수사가 이루어지는 도중에 법안이 발의됐다는 것은 상식 밖의 보도

언론중재위 제소를 비롯한 모든 방법 통해 사실관계 바로잡을 것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필건)는 지난 10일, TV조선이 ‘종합뉴스 9’을 통해 보도한 ‘법안발의 대가 금품로비 정황 한의사협회 수사’와 관련 이는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혔다.

앞서 TV조선은 10일 ‘종합뉴스 9’을 통해 ‘한의사가 현대 의료기기를 사용토록 하는 법안 발의를 위해 한의사협회가 정치권에 로비한 정황이 포착됐다’, ‘법안 발의 과정에서 억대의 자금이 흘러간 정황이 나와 계좌추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보도를 내보낸 바 있다.

하지만 한의사협회가 "법안 발의를 대가로 정치권에 돈을 뿌린 정황이 포착되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관련 법안 발의를 위해 정치권에 어떠한 형태의 로비도 하지 않았다"며, 억대의 자금을 뿌린 사실이 없음을 명확히 밝혔다.

또 TV조선은 선관위의 고발로 정치후원금 초과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법안 로비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의협은 해당 수사가 2016년 김필건 회장의 개인 후원금에 대해 이루어진 것이다. 법안 발의 시점이 2017년 9월인 것을 감안하면 선관위 고발로 인한 수사가 이루어지는 도중에 법안이 발의되도록 로비를 했다는 것으로 상식 밖의 일임을 반박했다.

김필건 대한한의사협회장이 개인 후원금 문제로 조사 받은 것은 연간 개인 후원 한도액 2000만원을 착각한데서 비롯된 단순한 실수로, 선관위에 이같은 사실을 적극 소명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과정에서 법안 로비 정황이 드러났다는 식의 사실무근의 뉴스로 국민들을 큰 혼란에 빠뜨리고 대한한의사협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TV조선의 해당 보도는 방송의 공정성을 크게 훼손한 오류라 할 것이다.

이에 한의협은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통한 정정보도 요청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사실관계를 바로잡을 예정이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