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대약, 약사공론 직원 사무서 위조 등의 혐의로 경찰 고소

대약이 약사공론 직원 C씨와 L씨를(현재 퇴사) 사문서위조와 위조사문서 행사, 사기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약사공론 전직 직원이었던 C와 L씨는 2011년부터 2014년에 걸쳐 거래처의 세금계산서를 위조하는 사문서위조 등의 행위로 3억3천여만원의 금액을 약사공론으로부터 편취했으며, 이 과정에서 허위 발행한 세금계산서로 인하여 약사공론에 추가적으로 2억여원의 세금추징 손실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약은 약사공론 경영진이 이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당사자들이 손실에 대해 피해복구 의지를 보이지 않아 엄중한 법의 집행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경찰 고소라는 법적 조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도 엄격한 회계 관리와 철저한 감사를 통해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는 구조를 만들도록 할 것이며, 원상회복 노력을 병행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