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각국에 WHA 결의안 초안 지지 호소 건약,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도 전폭 지원 주문

지난 2월 이탈리아 정부가 WHO에 제출한 세계보건총회(WHA) 결의안 초안 지지를 각국에 호소한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시민건강연구소는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이번 초안 결의에 전폭적으로 힘을 실어줄 것을 주문했다.

이번 결의 초안은 각국 정부에게 의약품 약가, 연구개발비용, 임상시험 결과와 비용, 특허 상황 등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할 강력한 권한을 부여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약품 접근권 문제를 일정 정도 해결하는데 기여할 것으
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건약은 최근 공개서한을 통해 이같이 지지를 호소했다.

지난 2월1일 이탈리아 정부는 '의약품과 백신의 전 세계적 부족과 그에 대한 접근을 위한 조치'와 관련한 2019 세계보건총회 결의안 초안을 세계보건기구에 제출했다.

이번 결의안은 WHO와 각국 정부에게 약가 연구개발비용 임상시험 결과와 비용 특허 상황 등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할 강력한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현재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약품 접근권 문제를 일정정도 해결하는데 기여할 것으
로 기대를 모았다.

건약은 "국내도 게르베의 리피오돌 고어사의 인공 혈관 공급 중단과 같은 문제들이 지속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도 작년 세계보건총회에서 제약사들의 이런 횡포에 대한 국제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건약 시민건강연구소 등 국내외 83개 시민사회단체와 명의 보건 전문가들은 세계보건총회 참여국 대표들에게 이런 결의안을 지지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개서한을 발송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5월7일 WHO 비공식 협상은 이 결의안을 후퇴시키는 수정안들이 제안됐다는 게 건약 측 설명이다.

이에 100여 개의 국내외 시민사회단체와 보건 전문가들은 거듭 세계보건총회 참여국 대표들에게 후퇴한 수정안에 반대할 것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송하게 된 것이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