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내년 창립 40주년 가정의학회 15대 최환석 이사장 집행부,12월 1일 출범

2020년 창립 40주년 및 회원 1만명시대를 맞이하는 대한가정의학회 15대 최환석 이사장 집행부가 12월 1일 출범했다.

3일 대한가정의학회에 따르면 2년전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최환석 교수는 ”개원가 살리기로 강한 가정의학 실현”이라는 공약슬로건으로 제 15대 대한가정의학회 이사장에 직선 당선됐다.

환자와 가족 중심의 전인적 진료, 지역사회 건강을 책임지는 1차의료의 리더, 양질의 진료역량과 전문직업성의 함양이라는 비전을 이루기 위해 제15대 집행부에는 미래기획위원회, 일차의료 수가개발위원회, 커뮤니티케어 특별위훤회, 정밀의료 위원회, 지방 가정의학과 의국 살리기 특별위원회, 3차병원 가정의학과 특별위원회를 신설했으며 1차의료 정책 연구소를 개소하기로 했다.

가정의학회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 대책'의 합리적 의료이용과 지역의료 활성화를 위한 취지 및 개선 방안에 적극 공감한다"며 "최종안 결정을 위해 보건복지부, 중앙 및 지역 의사단체들, 시민단체들의 논의 및 협의과정에 가정의학과의사회(가개협)과 공조해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과정에서 소명과 실력을 갖춘 미래의 지역의료 해결의 역군이 될 1차의료인의 교육 및 수련을 담당하는 필수 요람의 역할을 해 온 수련병원 가정의학과 외래 기능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을 강조하고 "1차의료는, 다양해지고 복잡해지는 여러 의료 서비스 간의 조정 역할과, 가족과 지역사회 맥락을 바탕으로, 전 연령에 걸친 전반적인 의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환자들의 복잡한 의료 시스템을 비용 효과적으로 적합하게 이용하도록 하게 하는 것"이라며 미래의 유능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를 양성할 기회를 말살하게 하는 안을 제시하는 의사단체 일부 TFT나 일부 지역의사단체장의 개인 의견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가정의학회는 1만명 회원 및 전공의 선생님들의 '의협회비내기운동', '지역 의사회 회비내기 운동'을 적극 펼칠 것이며 가개협과 함께 중앙 및 의사단체 참정권(선거권, 피선거권, 정견발표요청 등)을 적극 행사할 예정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