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보건의료노조-민노총, 영남대의료원 문제 해결 위한 동조단식 돌입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이길우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장, 13일 단식 돌입
“해고자 복직, 노조활동 정상화” 박문진 지도위원 고공농성 197일차-나순자 위원장 단식농성 5일차

▲지난 9일 영남대의료원에서 열린 나순자 위원장 단식 돌입 기자회견.

박문진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이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요구하며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을 이어온지 197일째.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영남대의료원의 결단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한 지 5일째 되는 13일.

이날 한 겨울 시베리아 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보다 못한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지역본부장(영남대의료원지부장)과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본부장이 이날 오전 11시 대구 영남대의료원 본관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의료원의 결단을 촉구하며 동조 단식농성 돌입을 발표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복직과 노조 정상화를 위한 영남대의료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나순자 위원장을 비롯한 보건의료노조 간부들과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본부장을 비롯한 대구지역 민주노총 간부 및 조합원,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 김진경 본부장은 "사적조정에서 더 이상 양보할 수 없을만큼 양보했음에도 사 측은 아직도 결단하지 못했다"면서, "의료원의 결단을 위해 더 큰 투쟁을 각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곡기를 끊는 것은 더 이상 나아갈 길이 없어 택하는 극한 투쟁"이며, "겨울이 가기 전, 명절이 오기 전에 투쟁을 끝내기 위해 단식을 결의했다”고 동조 단식 돌입 취지를 밝혔다.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본부장은 "당시 노조활동으로 해고된 노동자들은 현장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죽기를 각오하고 이 투쟁을 끝까지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병원 곳곳에 걸린 40주년 기념 '40살의 봄, 건강한 동행' 현수막을 언급하며 “슬로건은 좋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다. 노조파괴에 맞선 고통과 절망의 14년을 끝내고 이제 새로운 희망을 위해 노사와 환자 세 주체가 제대로 서서 건강하게 동행하고, 지역의 책임 있는 병원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를 대표해 발언한 이택광 대구노동역사자료실 대표는 "영남대의료원에서 이런 문제가 계속 발생하는 이유는 박정희가 교주이고 박근혜가 실권자인 재단 정체성에 있다"라며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투쟁은 곧 영남학원 민주화를 위한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조는 ‘돈보다 생명을’이라는 보건의료노조의 기치를 최우선으로 삼고 성실히 조정에 임하였으며 조정안 수용을 받아들였음에도, “사적조정을 악용해 시간끌기와 외면하기로 일관하는 영남대의료원 측에 경고한다. 영남대의료원지부 조합원들의 14년간의 투쟁, 200여일의 농성은 외면한다고 끝나지 않는다. 오히려 투쟁의 열기는 더 뜨겁게, 더 멀리 퍼져 나갈 것”라고 강조했다.

또 "집단 단식농성과 15일 민주노총 총력결의대회를 기점으로 전조직적인 역량을 총동원하여 새로운 국면의 총력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또한 16일에는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과 황순규 민중당 대구시당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동조 단식에 돌입하며, 20일에는 대구지역 인권·종교·시민단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조 단식에 돌입한다.

전국의 7만 보건의료노조 조합원들은 민주노총, 지역사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단식 농성을 엄호하고 영남대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해 가열찬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