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중대본, 천안 운동시설을 통한 코로나19 집단발병 조사결과 중간 발표

충남 천안서 시작된 유행, 전국 5개 시․도(천안, 아산, 서울, 세종, 대구)로 확산 116명 환자 발생
발열 또는 발열감 20.8%(21명)-기침 20.8%(21명)-인후통 17.8%(18명)-근육통 13.9%(14명) 順...무증상 24.8%(25명)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와 충청남도 방역대책본부(본부장 이정구)는 천안지역 운동시설 '줌바댄스'에서 발생 후 전국 5개 시․도로 확산돼 116명 확진자가 발생했던 코로나19 집단발병 중간 역학조사를 완료했다며 이에 대한 역학적 중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내용은 주간 '건강과 질병' 제13권 제13호(2020년3월26일 발간) 게재됐다.

이번 운동시설 집단감염은 지난 2월24일부터 천안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바탕으로, 이 중 증상발생 시점이 유사한 3명의 감염경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운동시설을 유일한 공동노출 장소로 확인하면서 집단감염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환자들의 인구학적 특성으로 평균 연령은 39.1세, 여성이 75%(87명)로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 아산 8명),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의 순으로 환자가 발생했다.

환자 구성은 강사가 8명(6.9%), 수강생 57명(49.1%),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 등 51명(44.1%)이었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청남도 권역 101명의 확진 당시 증상에서 발열 또는 발열감이 20.8%(21명), 기침 20.8%(21명), 인후통 17.8%(18명), 근육통 13.9%(14명) 순으로 많았고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중복 응답)

전파경로 분석 결과, 환자들의 증상발생일은 지난 2월18일에서 3월12일로 강사(2월18일~24일)에서 수강생(2월20일~3월9일),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2월22일~3월12일)으로 전파했고 2월 15일 ‘전국댄스강사공동연수(워크숍)’이 공동폭로요인임을 확인하였으나, 관련 선행 감염원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재 추가 조사 중이다.

참석 강사 전원에 대한 검사에서 27명 중 8명(충남 5, 서울 1, 세종 1, 대구 1)이 확진됐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본 조사결과는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에 기반 한 것으로 추후 조사에 따라 분석결과는 변동 가능하다.

중대본 정은경 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운동이 일상 접촉에 비해 다수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함에 따라 당분간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