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기기/치과
이식후 출혈 적고-혈관 삽입比 위험↓ 제세동기 보스톤사이언티픽 '엠블럼 S-ICD'급여 출시



심장삽입 전기장치, 전극선 관련 합병증 부작용 '경험'
서맥치료-심장재동기화치료-항빈맥조율치료 필요한 환자 제외
15일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엠블럼 S-ICD'출시 기념 간담회

심장 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폭 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S-ICD' 이달부터 급여 출시됐다.

혈관감염 및 협착 등의 합병증 발생 위험을 줄여 줄여줄수 있는 부정맥 치료솔루션이다.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는 15일 조선호텔서 열린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엠블럼 S-ICD'출시 기념 간담회에서 '부정맥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전략인 S-ICD치료법'이란 발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교수는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ICD)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해 혈관과 심장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혈관 감염의 위험성괴 혈관 협착 등이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백을 치료하는 S-ICD는 국내에서 현재 보스톤사이언티픽의 '엠블럼'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의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 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제품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통해 복지부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으며 3월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 받아 그간 S-ICD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필수적인 치료 기회를 재공할수 있게 됐다.

정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며 "심장삽입 전기장치 이식후 장기간 추적관찰중 약 2.4%에서 전극선(lead) 관련 합병증을 경험하는 등 부작용 문제가 있었다. 반면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시술과 관련 부담을 줄여 주었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최준호 보스톤사이언티픽 한국지사장 세브란스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 김창현 이사

정 교수는 무엇보다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 이식이 어려웠던 성장기와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부위에 ICD 본체 삽입으로 인한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환자들의 다양한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국내 출시되는 S-ICD 제품은 기존 엠블럼 시스템의 3세대 제품으로, 잇식후 조건적 MRI 촬영이 가능하고 심방세동 모니터링 기능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기능을 갖춰 평생 치료관리가 필요한 국내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ICD는 지난 2012년에 美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부정맥, 급성심부전 등예방 및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호주, 미국, 유럽, 일본, 중국, 홍콩 등에서 허가 승인과 급여를 통해 전세계 환자들에게 보다 치료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서맥치료, 심장재동기화치료, 항빈맥조율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제외된다.

앞서 보스톤사이언티픽 최준호 한국지사장은 "이미 국내에서도 임상적인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S-ICD는 기존 ICD의 감염 위험성과 시술 자체의 까다로움을 대체 할수 있는 의료솔루션으로 우리나라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