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복지부,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사건’ 관련 '응급심뇌혈관질환 전달체계 개편'시범사업 실시

최근 발생한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사건’처럼 촌각을 다투는 위중한 '응급심뇌혈관질환' 발병부터 치료까지 시간 단축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응급심뇌혈관질환 전달체계 개편'시범사업이 실시된다.

보건복지부는 29일 2022년 제18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 위원장 : 이기일 제2차관)를 개최하고 이같이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건정심에 따르면 시범사업은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를 중심으로 의료기관, 119구급대 등 지역실정에 맞게 네트워크를 구성, 질환의 발생부터 최종치료까지 시간을 단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모델의 구체적 내용에 따르면 응급심뇌혈관질환자 발생시, ▶119구급대원이 환자의 상태를 1차 확인하고, 심뇌혈관질환으로 의심될 경우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당직 전문의에게 알린다. ▶당직 전문의는 환자의 중증도 및 병원상황 등을 고려하여 이송병원을 지정해 준다. ▶당직 전문의는 1차 진단명과 환자정보를 이송될 병원에 미리 알려준다. ▶환자를 받을 병원은 환자 정보를 사전에 등록하고, 필요한 의료진과 검사를 준비하여 환자 도착시 신속한 검사와 치료가 이루어지게 한다는 이러한 응급전달체계가 가능하도록 네트워크내 24시간 의료진을 배치하고 시범사업 참여병원의 의료자원(인력, 병상, 장비 등)에 대하여 실시간 확인 가능하도록 정보체계가 마련된다.

보건복지부는 “응급심뇌혈관질환자의 골든타임 내 적정 의료기관 이송 및 신속치료를 통하여 치료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인선 기자  dailymedipharmn@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여백
https://www.kpbma.or.kr/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