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경상국립대병원 경남지역암센터, 16일 국립-지역암센터 연계 ‘공익적 암 연구사업’대상 기관 선정

경상국립대병원(병원장 윤철호) 경남지역암센터가 16일 대한부인종양연구회(KGOG)를 통한 국립-지역암센터 연계 ‘공익적 암 연구사업 대상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10대 암 건강 불평등 해소를 위해 국립암센터와 지역암센터 간 연계망을 구축하고 암 임상연구 활성화 및 질 향상, 임상시험의 지역적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시행하는 이 사업은 대한부인종양연구회(KGOG)를 통해 경상국립대병원을 비롯한 5개 병원이 대상 기관으로 선정됐다.

경상국립대병원 경남지역암센터는 이번 사업을 통해 부인 종양(난소암,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에 대하여 최장 6년간 △임상시험 실무인력 지원과 관리 및 교육 △대한부인종양연구회를 통한 글로벌 항암신약 임상시험 계획 기회보장 △지역암센터 연구자의 글로벌 항암신약 임상시험 기획 시 연구비 지원 △국립암센터-지역암센터 간 임상시험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받는다.

경상국립대병원 경남지역암센터는 센터 내 유방암‧부인암센터를 지난 2014년 개소해 지역 내 유방암‧부인암 환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진료와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상국립대병원 경남지역암센터 이옥재 소장은 “경남지역암센터 개소 후 도내 연계망을 구축하여 지역 내에서 암 예방, 교육, 치료 등이 이루어지도록 해왔다”며 “이제 더 나아가 공익적 암 연구사업을 통해 지역민을 위한 암 치료기술 발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