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보건복지부-건강보험공단,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활성화 추진

시범사업 참여 의료기관 의견수렴 및 현판 전달 등

▲보건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영희 의료비지원실장은 장애인건강주치의로 등록한 의료기관에 주치의 등록기관 임을 알려 제도에 대한 국민인지도 및 참여율 제고를 위해 9월 21일 서울재활병원과 살림의원에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참여기관 현판을 전달했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9월 21일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 2곳(서울재활병원,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살림의원(이하살림의원))을 현장 방문했다.

이 날 의료기관을 방문한 보건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과 공단 이영희 의료비지원실장은 이지선 서울재활병원장, 추혜인 살림의원장 등 장애인건강주치의 참여기관 대표자와 주치의를 만나 제도개선 및 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방향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의견 수렴 후 장애인건강주치의 참여 기관임을 알려 제도에 대한 국민 인지도와 참여율을 제고하기 위한 현판 전달 행사도 가졌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은 중증장애인이 자신의 건강주치의를 직접 선택하여 주치의로부터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제도로 일반건강관리, 주(主)장애관리, 통합관리 서비스로 구분된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은 1·2단계(2018년5월~2021년9월29일)를 거쳐, 3단계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나, 장애인과 의료기관의 참여 저조 등으로 인해 제도 정비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서울재활병원 이지선 병원장은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활성화를 위해 코디네이터 지원·주치의 네트워크 형성 등 지역사회중심의 지원체계 수립, 연속성 있는 협진시스템 구축, 방문의료 확대 등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살림의원 추혜인 원장은 “교육과 상담, 방문횟수 등의 행위별 수가에서 포괄수가로 전환 등 장애인주치의로서 통합적인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현황 및 참여 주치의‧이용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기반으로 제도 정비를 추진, 장애인이 주치의를 통해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애인건강주치의 3단계시범사업을 실시중인 공단 이영희 의료비지원실장은 보건복지부와 긴밀한 협의로 “장애인건강주치의 제도가 더욱 활성화되어 장애인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도 발전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많이본 뉴스
여백
여백
https://www.kpbma.or.kr/
bannerManager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