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기기/치과
9월부터 인솔(주) '오라퀵' 이용 HIV∙HCV 검사 급여 적용


환자부담 대폭 줄어 검사 수요 크게 늘어날 전망

▲오라퀵

오는 9월부터 인솔(주) 수입한 오라퀵(Oraquick) 키트를 이용한 HCV(C형간염), HIV(에이즈) 항체검사가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받게 된다.

13일 인솔 주식회사(대표 이양복)에 따르면 오라퀵은 그 동안 채혈없이 구강점막을 이용해 간편하고 신속하며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함으로써 인정비급여 검사임에도 불구, 의료진 및 피검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다.

이런 오라퀵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따라 예비급여로 전환하게 된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7월19일 건정심을 통해 감염성질환 7개 등 비급여 항목 43개에 대한 급여전환을 확정했으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구강점막으로 HCV와 HIV를 현장에서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는 오라퀵도 내달부터 예비급여 전환 확정했다.

내달 예비급여로 전환되면 환자는 보험수가의 50%(HIV) 또는 80%(HCV)만 부담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의료기관에서도 환자들에게 사전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이 자유롭게 처방할 수 있어 고무적인 분위기다.

인솔 측은 "오라퀵은 미국 FDA, 유럽 CE 인증과 국내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채혈없이 구강점막으로 검사가 가능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오라퀵 제품의 장점은 정확한 검사결과를 현장에서 빠르게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장점으로 오라퀵은 다양한 환자들로 응급상활이 빈번히 발생하는 응급실이나 치료전 혈액검사가 원활하지 않은 치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인솔의 이양복 사장은 "이번 오라퀵의 급여전환으로 인해 더 많은 의료기관에서 HIV와 HCV 조기검사 및 감염관리가 활성화되길 바라며 국민들의 의료비 절감 및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