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서울시약, 오세훈 시장 만나 약계 현안 건의

감염병 위기시 약국 지원·역할 확대 등 주문

서울특별시약사회(회장 한동주)는 17일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약계 주요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는 오세훈 시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성평등공모사업, 세이프약국, 공공야간약국 등 약사 현안에게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주문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한동주 회장은 공직약사 처우 개선, 공공야간약국 참여·지원 확대, 세이프약국 약력관리 서비스료 현실화, 건강서울페스티벌 협조, 약 바르게 알기 지원사업 동참 등을 건의했다.

이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시에는 약국의 방역지원 등 업무협의 강화, 코로나 백신관리 전담인력에 약사 확보, 보건소나 코로나 전담 의료기관 인근 약국 지원 등을 주문했다.
한동주 회장은 “서울시 약사들은 시민들의 감염병 예방과 건강증진을 위해 현장에서 불철주야 힘쓰고 있다”며 “시민 건강권 향상과 약계 현안 해결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서울시약사회 한동주 회장, 추연재·이명자·장현진·유성호 부회장, 김영진 총무이사, 허인영(종로)·김인혜(중구)·김영희(성동)·윤종일(동대문)·송유경(서대문)·이종옥(영등포)·문민정(강남)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