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건약 "조찬휘 집행부 회계부정-인사파동-비선계약 등 비리의혹 조사와 책임 물어야" 


"김대업 집행부, 회원과 소통에 힘쓰고 투명성 강화도"
김순례 의원, 상정해 약사회무 참여 영구 금지-대내외 행사 참여 배제 등 강력한 징계 내려야


건약은 12일 공식 취임에 앞둔 "김대업 집행부는 회원과의 소통에 힘쓰고 투명성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고 "이전 집행부의 비리의 조사와 함께 책임을 묻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건약은 이날 '김대업 대한약사회 제39회 신임회장 취임에 부쳐'란 논평을 통헤 이같이 강조했다.

건약은 "일선 약사들은 기존 조찬휘 집행부의 불통, 무능, 부패에 분노했고 그 결과 김대업 당선자가 약사회장에 당선된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기존 집행부의 회계부정, 인사파동, 비선계약 등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을 묻는 과정 또한 빠뜨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대업 집행부가 약사 사회 정화를 위해 당면한 가장 중요한 현안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에 대한 대응"이라고 강조하고 "김순례 의원은 숙명여대에 약대를 졸업한 이후 성남시 약사회장, 성남시 의원, 대한여약사회 회장, 대한약사회 부회장 한국당 중앙여성위원장을 거쳐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세월호 유가족을 모욕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이라 칭하는 등 숱한 막말을 내뱉었기 때문"이라며 "이 모든 막말들은 공통적으로 사회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그 아픈 상처를 후벼 파는 내용들이고 그 사실과 역사를 왜곡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매우 저질스러운 행위이다. 김대업 집행부는 윤리위에 김순례 의원을 상정해 대한약사회무 참여 영구 금지, 대내외 행사 참여 배제 등 강력한 징계를 내림으로써 약사윤리에 반하는 극우 인사가 더 이상 약사 사회에 기웃거릴 수 없도록 철저히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건약은 "우리 사회에서 약사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커뮤니티케어, 방문 약사 사업 등 공공 영역에서 약사 서비스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정부에서도 관련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김대업 집행부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약사의 공적 역할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직능 이기주의를 벗어나 국민들과 함께 숨 쉬고 소통하는 살아있는 약사회를 이끌어주기를 김대업 집행부에게 주문하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